Quantcast

몬스타엑스 출신 원호, 솔로 아티스트로 활동 예고…“지난날의 행동에 대해 깊이 반성 中”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허지형 기자] 몬스타엑스 출신 원호가 솔로 아티스트로서 활동을 예고했다.

10일 하이라인엔터테인먼트는 “원호와 최근 전속 계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이어 하이라인엔터는 “원호가 솔로 아티스트로서 앞으로 새롭게 활동을 펼칠 수 있도록 전폭적인 지원을 아끼지 않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원호 / 톱스타뉴스 HD포토
원호 / 톱스타뉴스 HD포토뱅크
원호는 지난 2015년 그룹 몬스타엑스로 데뷔했다. 이어 ‘무단침입’, ‘아름다워’, ‘DRAMARAMA’, ‘Jealousy’, ‘Alligator’ 등의 곡으로 국내뿐만 아니라 전 세계적으로 많은 인기를 끌었다.

그러나 지난해 ‘얼짱시대’ 정다은이 SNS를 통해 채무 불이행 등 사생활 등에 관련해 일방적인 폭로가 이어졌다.

이와 함께 한 매체의 대마 흡연 의혹에 관련 보도가 더해지면서 걷잡을 수 없을 정도로 논란이 거세졌고, 결국 당시 소속사였던 스타쉽엔터테인먼트와 계약이 해지됐다. 이후 스타쉽엔터 측은 대마 등 마약 혐의에 대해 “혐의 일체에 대해서 무혐의 처분을 내려졌다”고 밝혔다.

원호는 현 소속사 하이라인을 통해 “지난날의 어리석고 경솔했던 행동에 대해 깊이 반성하고 있습니다”면서 “이렇게 기회를 주신 팬분들께 정말 감사드리고, 보내주신 성원에 보답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습니다”라고 전했다.

원호는 몬스타엑스 활동 중 ‘널하다’, ‘SPOTLIGHT’, ‘넌 어때’ 등 다양한 곡의 작사, 작곡에 참여해왔다. 솔로 아티스트로서 보여줄 그의 행보에 기대를 모은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