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이슈] 스트리머 견자희, 발언 논란 "조선 것들 때려 써야"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수지 기자] 스트리머 견자희의 발언이 온라인 상에서 확산되며 논란을 빚고 있다.

최근 온라인 커뮤니티에서는 '견자희 발언'이라는 제목으로 그가 공식 팬카페에 적은 사과문이 담겼다.

견자희는 "제가 방송 중에 우결을 하고 있는 타 스트리머님께 메일을 보내는 좋지 못한 팬의 사례를 듣고 있었다"고 운을 떼며 그러던 중 '조선 것글은 때려쓰라는 말이 있었다. 옛 어른들 말씀이 틀린게 하나 없다. 맞아야 정신 차린다'라고 발언하게 됐다"라고 상황을 설명했다.
 
견자희 / 온라인 커뮤니티
견자희 / 온라인 커뮤니티

그는 "일제의 잔재를 미쳐 생각하지 못하고 미성숙한 발언을 한 부분에 대해 실망하시고 혹시나 이로인해 상처 받으셨을 분들께 사과드린다"라고 고개를 숙였다.

그러면서 "이를 해프닝으로 여기지 않고 깊이 반성하면서 번복되지 않도록 하겠다. 다시 한번 죄송하다"라고 사과했다.

이후 견자희는 팬들의 옹호 댓글이 이어지자 "전후 사정이 어쩨됐든 방송에서는 괜찮다 실수 아니냐 하시는 분들 계셨는데 잘못은 잘못이다. 이를 너무 옹호하지 말아달라"며 "다시 한번 제가 뉘우치고 신중히 발언할 수 있는 자세를 갖도록 하겠다"라고 말했다.
 
견자희 스튜디오 영상 캡처
견자희 스튜디오 영상 캡처
 
스트리머이자 유튜브 채널을 운영 중인 견자희는 앞서 방송 중 "조선 것글은 때려쓰라는 말이 있었다"라고 언급하며 논란을 빚었다.

견자희는 성우를 컨셉으로 영상을 제작하며 인기를 끌고 있는 스트리머이다.

이 소식이 확산되자 누리꾼들은 "사실 일본인이었던 거냐" "한국인이 맞냐" "인성이 보인다" "방송 즐겨봤는데 너무 실망"이라며 비난했다. 반면 "이미 사과한 일이다" "앞으로 조심하면 될 일" "애초에 악성 댓글들 때문에 저렇게 발언한거고 충분히 반성했다"라는 반응도 있었다.

견자희는 자신의 유튜브 채널 '견자희 스튜디오'에서 오늘 10일도 방송을 올리며 활발히 활동 중이다. 주로 목소리 위주의 방송을 진행해 얼굴이나 실물을 궁금해하는 팬들이 많다. 그의 구독자수는 41만명을 돌파했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