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유럽증시] FTSE 100 지수 2.81%↑, 유로 Stoxx 50 1.46%↑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명수 기자] 연합뉴스에 따르면 유럽 주요 증시는 9일(현지시간)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의 정점에 대한 기대감에 일제히 상승했다.

이날 영국 런던 증시의 FTSE 100 지수는 전 거래일 종가 대비 2.81% 오른 5,837.09로 장을 마쳤다.

독일 프랑크푸르트 증시의 DAX 지수는 2.24% 오른 10,564.74로, 프랑스 파리 증시의 CAC 40 지수 1.44% 상승한 4,506.85로 마감했다.

범유럽지수인 유로 Stoxx 50 지수 역시 1.46% 상승한 2,892.79를 기록했다.

 

영국 런던 증권거래소 [로이터=연합뉴스 자료사진]
영국 런던 증권거래소 [로이터=연합뉴스 자료사진]

 

이는 유럽에서 코로나19 확산세가 정점에 가까이 왔다는 기대감에 따른 것으로 보인다고 AFP 통신은 진단했다.

외환 거래 업체 악시코프(AxiCorp)의 스테판 이네스 연구원은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증가세가 안정기에 접어들었다는 징후가 사회적 거리 두기 조치가 곧 해소될 것이라는 기대를 불러일으키고 있다"고 설명했다.

금융 거래 업체 시티 인덱스(City Index)의 피오나 신코타 애널리스트도 "일부 끔찍한 코로나19 통계에도 거래자들은 발병이 정점에 가까이 왔으며, 각국 정부가 더 많은 경기 부양책을 펼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고 말했다.

여기에 미국의 연방준비제도(Fed·연준)가 2조3천억 달러(약 2천804조원) 규모의 기업 및 지방 정부 등에 대한 지원 방안을 공개한 것도 투자 심리에 긍정적으로 작용할 것으로 보인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