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이슈] 유사 N번방 사건, 여동생·엄마까지 협박하는 18세 남학생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유혜지 기자] 유사 N번방에서 또 다른 미성년자가 디지털 성범죄를 일으킨 것으로 알려졌다.

9일 KBS뉴스에 따르면 중학생이던 피해자 A양은 지난 2018년 SNS를 통해 온라인 친구를 사귀게 됐다.

가해자는 A양에게 자신을 '언니'라고 부르게 하고, 친분이 쌓이면서 자연스레 A양의 개인정보를 빼냈다.

 

텔레그램 이미지
텔레그램 이미지

 

이후 몸이 아프다는 핑계로 수술비에 쓸 돈이 필요하다며 가학적인 성착취 영상을 찍어 보내면 그 수익으로 수술을 할 수 있다고 A양을 설득한 것으로 알려졌다.

피해자 A양의 어머니는 KBS뉴스를 통해 "같이 친구로 지내면서 소속감이었던 것 같다. 나를 걱정해 주는 친구, 마음을 털어놓을 수 있는 친구로 만나다가 이제 (가해자가) 조금씩 조금씩 모습을 드러낸 부분"이라 말했다.

이 가해자는 어머니와 여동생을 촬영한 영상까지 요구했다. 이를 따르지 않을 시에는 가족까지 살해하겠다는 협박을 했다고 한다.

피해자 A양의 어머니는 "수면제를 먹여서 동생을 촬영하라고 지시를 내렸고 그 지시를 자기 딴에는 엄마랑 동생을 지키고자 자기 몸을 다시 찍어서 다시 보냈다"고 호소했다.

1년 가까이 일어난 이 성착취는 A양의 극단적 시도를 하면서 비로소 멈추게 됐다. 부모는 딸의 휴대전화를 보고 피해 사실을 알게 됐다.

부모의 신고로 지난해 11월 검거된 가해자는 해외에서 유학 중이던 18살 남자 고등학생이었던 것으로 알려졌다.

검찰은 아동청소년음란물 제작과 소지 혐의로 단기 3년 6개월에서 장기 7년 미만의 형을 구형했다. 이달 말 1심 선고를 앞두고 있다는 가해자는 재판부에 수시로 사죄의 내용을 담은 반성문을 제출했다고 전해졌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