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WHO "코로나19 사망률, 독감 10배...여전히 갈 길 멀어"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뉴시스 제공
테워드로스 아드하놈 거브러여수스 세계보건기구(WHO) 사무총장은 9일(현지시간)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최초 보고 100일을 맞았지만 "아직 갈 길이 멀다"고 강조했다.

테워드로스 사무총장은 이날 각국 대표단 브리핑에서 "오늘은 우리가 지금 코로나19라고 부르는 것의 첫 사례가 WHO에 통보된지 100일째"라면서 "바이러스가 전 세계로 퍼지면서 의료 시스템을 압도하고 국제 경제에 지장을 일으켰으며 광범위한 사회적 혼란을 야기했다"고 말했다. 코로나19는 지난해 12월 말 중국 후베이성 우한에서 시작됐다.

그는 "(코로나19의) 사망률은 인플루엔자(독감) 보다 10배 높은 것으로 추정된다"며 "그동안 130만 명 이상이 감염됐고 8만 명 가까이 목숨을 잃었다"고 밝혔다.

이어 "이 팬데믹(세계적 대유행)은 보건 위기 이상의 일"이라며 "전면적인 정부와 사회의 대응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테워드로스 총장은 "지난 100일 동안 코로나19는 부유한 국가들에 이 것이 어떤 피해를 가할 수 있는지 보여줬다"며 이 감염증으로 인해 보다 가난하고 취약한 나라들이 황폐화되는 상황이 우려된다고 말했다.

그는 "지역적 국가적 수준에서 바이러스를 억제할 창이 많은 나라에서 닫히고 있다"면서 "아프리카의 감염 수는 상대적으로 낮지만 빠르게 늘어나고 있다"고 지적했다.

그는 코로나19 방역을 위한 WHO의 두 번째 전략적 대비대응 계획(SPRP)을 며칠 내 발표할 예정이라며 "올초 이 신종 바이러스를 처음 맞닥뜨린 이래 이에 관해 많은 것을 배웠다. 어렵게 얻은 교훈들이 새 전략에 반영됐다"고 밝혔다.

이어 그동안 여러 국가와 파트너들이 SPRP에 총 8억 달러(약 9752억 원) 이상을 제공하거나 약속했다고 밝혔다.

테워드로스 총장은 "우리의 유일한 초점은 모든 사람의 생명을 살리고 팬데믹을, 이 위험한 적을 멈추는 일"이라며 "우리는 모두 함께 하고 있지만 여전히 갈 길이 멀다"고 강조했다.

그는 "전날 얘기했듯 우리는 국가적 전 세계적 차원에서 이 바이러스를 정치화하는 일을 격리해야 한다"며 "우리는 함께 일해야 한다. 낭비할 시간이 없다"고 호소했다.

미국 존스홉킨스대학 집계 기준 전 세계 코로나19 확진자는 150만 명을 넘어섰다. 사망자는 9만 명 가까이 늘어났다. 확진자가 가장 많은 나라는 미국, 스페인, 이탈리아, 독일, 프랑스, 중국, 이란, 영국 순이다.


[런던=뉴시스] 이지예 기자
Tag
#newsi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