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충북 영동서 경찰관 총상 입고 숨진 채 발견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뉴시스 제공
충북 영동에서 경찰관이 총상을 입고 숨진 채 발견됐다.

9일 영동경찰서에 따르면 이날 오후 9시께 영동군 영동읍 한 공터에 세워진 순찰차 안에서 A(47) 경위가 목 부위에 총상을 입고 숨진 채 발견됐다.

발견 당시 A 경위는 순찰차에서 혼자 목에 피를 흘린 채 쓰러져 있었다.

A 경위는 이날 야간 근무를 위해 오후 6시께 지구대에 출근해 총기(38구경 권총)를 수령했다.

이후 약을 사러 다녀오겠다는 말과 함께 사라진 뒤 이날 오후 9시께 순찰차에서 숨진 채 발견됐다. 유서는 아직 발견되지 않았다.

경찰 관계자는 "A 경위와 연락이 닿지 않아 찾아보니 현장에서 숨져 있었다"며 "정확한 경위를 조사하고 있다"고 말했다.


[영동=뉴시스] 조성현 기자
Tag
#newsi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