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맛남의광장’ 홍진영, 전라남도 광주 출신으로 해남 김 요리에 합류 텐션 업…김희철은 금발에서 흑발로 바꾸고 ‘소면 김 찌개’ 성공 (2)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배수정 기자] ‘맛남의 광장’에서는 홍진영이 해남 김 요리에 참여하고 텐션 업을 하고 김희철은 흑발로 머리색을 바구고 '소면 김 찌개'를 성공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9일 방송된 sbs‘맛남의 광장’에서는 백종원, 김희철, 김동준, 양세형 그리고 특별 게스트 홍진영이 참여한 해남 김으로 다양한 요리를 만들게 됐다. 

 
sbs‘맛남의 광장’방송캡처
sbs‘맛남의 광장’방송캡처

 

백종원은 냉동해 보관하던 냉동 물김에서 아이디어를 얻어서 메뉴개발을 하게 됐다. 백종원은 평소 최애하던 김동준이 부각을 만든 것고 홍진영의 부각을 비교하며 김동준에게 "이러니 비교를 안할 수 없다"라고 한마디했고 김희철은 선생님 원래 동준이 좋아하셨잖아요?라고 하며 신입을 편애하는 것에 화를 냈다.

백종원이 새우가루를 넣어서 부각을 말렸는데 김동준은 새우를 통째로 말렸고 튀긴 후에 맛을 보고 김희철과 홍진영이 "김동준이 만든 것이 맛이 더 좋다"라고 했고 백종원은 인정을 하게 됐다. 이어 백종원은 김으로 김전을 만들었고 양세형이 깐족되자 다른 멤버들에게 "매를 벌지 않냐?"라고 했고 홍진영이 "세형이 요리에 대해 잘 안다"라고 하자 백종원은 "요리에 대해 잘 알지. 인간성이 그래서 그렇지"라고 하며 웃음을 줬다. 

또한 김희철은 백종원에게 레시피 조언을 받으면서 김 찌개에 밥이 아닌 소면을 넣어보자고 제안했고 소면을 넣은 김 찌개는 모두의 입맛을 저격했다.

또 김희철은 늘 음식을 맛없게 먹어서 모두에게 타박을 받았는데 이번에는 면치기 실력을 보여주며 먹방을 하면서 백종원의 감탄사를 받게 됐다. 

SBS ‘맛남의 광장’은 매주 목요일 오후 10시에 방송된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