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정의당 류호정, 아프리카TV BJ 활동 당시 '욕설'…"심각 수준 아냐"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유혜지 기자] 정의당 비례대표 1번으로 출마한 류호정 후보가 아프리카TV 게임BJ로 활동했을 당시 게임 방송에서 욕설을 한 것을 두고 정의당 선대위 핵심 관계자가 "심각하게 볼 상황은 아니다"라고 밝힌 것으로 알려졌다.

9일 아시아투데이 보도에 따르면 정의당 내부에서는 해당 사안을 심각하게 받아들이지 않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보도에 따르면 당 선대위 관계자는 "(류 후보의 욕설 영상을 확인한 후) 특별히 논의된 건 없다"며 "후보자격은 그대로 유지한다"고 밝혔다.

 

류호정 인스타그램
류호정 인스타그램

 

이어 선대위 관계자는 "보통 예전에 게임할 때 보면은 재미있게 한다고 하면서 그런 경우는 좀 있는 것 같기도 하고 해서 이 문제를 심각히 볼 상황은 아니다"며 "그렇게 심각한 지는 잘 모르겠다. 그게 잘 한거라고 할 순 없지만"이라고 말했다.

'후보 검증 절차에서 해당 사실을 확인했었냐'는 물음에는 "특별히 그런 부분에 대해 확인은 안 했다"고 답변한 것으로 알려졌다.

한편 류 후보는 이 외에도 '리그 오브 레전드(LoL)' 대리 게임을 한 사실도 함께 알려져 논란을 산 바 있다.

이와 관련해 류 후보는 지난 3월 10일 "2014년에 있었던 일입니다. ‘리그 오브 레전드’라는 게임의 유저였던 저는, 조심성 없이 주변 지인들에게 제 계정을 공유했습니다. 그것이 문제가 되어 사과문을 올리고 동아리 회장직에서 물러났습니다"고 밝힌 바 있다.

이어 "게이머들 사이에서 이는 쉽게 용서받을 수 있는 일이 아니었습니다"라며 "당시에 썼던 반성문을 무거운 책임감으로 다시 꺼내 읽었습니다. 저의 부주의함과 경솔함을 철저히 반성합니다. 조금이라도 실망하셨을 분들께 진심으로 사과드립니다"고 말했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