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꽃길만걸어요’ 정유민, 최윤소 찾아와서 “덮어줘. 이런다고 강여원씨 남편이 살아 돌아오기라도 해!”…심지호 둘 모습 목격 “죄송하다” (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배수정 기자] ‘꽃길만 걸어요’에서는 정유민이 최윤소를 찾아와서 심지호를 용서하라고 강요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9일 방송된 KBS1 ‘꽃길만 걸어요-118회’에서는 병래(선우재덕)가 지훈(심지호)을 자수시키고 남동우(임지규)사마을 사주한 자신의 죄를 덮으려고 했다.
 
KBS1‘꽃길만 걸어요’방송캡처
KBS1‘꽃길만 걸어요’방송캡처

 

수지(정유민)은 여원(최윤소)를 찾아가서 여원에게 무릎을 꿇고 제발 살려줘요. 내 남편이 잘못한 거 아는데. 그냥 덮어줘요라고 빌었다. 그러자 여원(최윤소)이 "어떻게 그런 말을 감히 하냐? 내 남편이 김지훈씨 때문에 죽었다고요?"라고 하며 분노했다. 수지는 여원이 뿌리치자 "나 혼자 아이 낳아서 키우는 것 겁난다 말이야. 이런다고 강여원씨 남편이 살아 돌아오기라도 해!"라고 막말을 했다.

그 때 경찰서에 가기 전에 강여원에게 사과를 하러온 지훈이 둘을 발견했고 여원에게 "미안하다. 제 아내가 무례를 범했다. 죄송하다"라고 말했다. 뻔뻔한 수지 태도에 놀란 여원은 뭐라고 했어요. 끝까지 이기적이네요. 당신 아이는 그래도 아빠를 볼 수 있지 않냐? 내 아이는 아빠를 볼수 없다 가세요."라고 말했다.

수지는 여원에게 "알았어. 니 따위 도움 필요없어. 집행유예로 풀려날거라고? 기자들 막아놨어. 오빠 괜찮을거라구"라고 소리쳤다.

또 집으로 돌아온 수지는 지훈이 자수하겠다는 말에 "진짜 간다고? 나를 두고"라며 눈물을 흘리면서 시청자들에게 안타까움을 줬다. 

KBS1 에서 방송된 일일드라마 ‘꽃길만 걸어요’는 월요일~금요일 밤 8시 30분에 방송된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