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포항의료원 선별진료소 10일 운영 중단...의료진 피로 심화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뉴시스 제공
경북 포항시는 전국 처음으로 민·관 합동으로 포항의료원에 운영해 오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통합선별진료소를 오는 10일까지만 운영하기로 했다고 9일 밝혔다.

시는 대신 오는 11일부터는 남·북구보건소에서 각각 선별진료소를 운영하기로 했다고 덧붙였다.

시는 이날 오후 시청에서 이강덕 시장 주재로 ‘코로나19 대응 의료기관장 간담회’를 열어 ‘코로나19’ 사태의 장기화로 선별진료소에 참여한 의료기관들의 진료차질과 병원운영 애로, 의료진의 피로가 누적됨에 따라 이 같이 결정했다.

시는 대신 오는 11일부터 남·북구보건소에 신속한 검진 시스템 도입 등을 보강해 별도의 선별진료소를 운영하기로 하고 9일, 10일 이틀간 시범운영을 통해 운영방안을 보완키로 했다.

보건소 선별진료소의 경우, 북구보건소는 기존의 방식을 유지하고 남구보건소는 드라이브스루(drive thru) 방식을 병행해 운영하기로 했다.

시는 앞으로 지역사회에 감염이 또 다시 확산되면 포항종합운동장 등에 통합선별진료소를 새롭게 운영할 계획이다.

시는 그 동안 운영해 온 통합선별진료소는 전국에서 처음으로 지역의 의료기관들이 자발적으로 참여해 상호 상생 협력하는 새로운 의료진료 체계의 모델을 제시하고 각 병원간 감염병 대응 요령과 지침을 통일하는 계기를 마련했다고 자체 평가하고 있다.

드라이브스루 방식의 도입을 통해 의료진 등의 2차 감염을 예방하고 원하는 시간에 차량에 탑승해 단시간에 신속하고 정확한 검사를 시행할 수 있었다는 점에서 시민과 의료진 모두에게 긍정적인 반응을 얻고 있는 것으로 평가했다.


[포항=뉴시스] 강진구 기자
Tag
#newsi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