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오세훈 흉기습격 시도 50대…'특수협박미수' 혐의 적용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뉴시스 제공
경찰이 오세훈 서울 광진을 미래통합당 후보의 총선 유세차량에 흉기를 들고 다가간 괴한에 대해 특수협박 미수 혐의를 적용하고 수사에 나섰다.

9일 경찰에 따르면 서울 광진경찰서는 이날 유세차량에 탑승 중이던 오 후보를 향해 흉기를 들고 달려온 50대 A씨를 현행범으로 체포해 조사 중이다.

경찰은 일단 특수협박미수 혐의를 적용했으며, 공직선거법 위반죄 적용 여부도 살펴보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조사가 마무리되는대로 신병처리 여부를 결정할 예정이다.

경찰 등에 따르면 A씨는 이날 오전 11시10분께 흉기를 들고 광진구 자양3동에서 유세를 하던 오 후보의 차량 뒤쪽으로 달려왔다.

유세 차량 인근에 있던 광진경찰서 소속 정보관 3명이 이 남성을 제압해 오 후보에게는 피해는 없었던 것으로 알려졌다.
뉴시스 제공
이 남성은 운동복 차림에 20㎝가 넘는 주방용 도구를 들고 다가온 것으로 알려졌다. 남성은 현행범으로 체포돼 경찰에 넘겨졌고, 오 후보는 곧바로 선거운동을 재개한 것으로 전해졌다.

오 후보 측은 뉴시스와 통화에서 "흉기를 든 남성이 유세차량에 다가와 인근에 있던 경찰들이 차량에 오기 전에 바로 제압을 했다"고 전했다.

경찰 관계자는 "현행범으로 체포돼 조사 중"이라며 "위해 가능성이 어느 정도였는지, 단순 소란 목적이었는지 등은 전체적으로 조사해봐야 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선거 유세현장에서 우발적 사태가 발생할 수 있어 대응하는 경찰들이 있었고, 그 경찰들이 제지한 것으로 알고 있다"고 덧붙였다.


[서울=뉴시스] 정윤아 기자
Tag
#newsi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