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광주 노사민정협의회, 노동계에 광주형일자리 복귀 촉구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뉴시스 제공

광주시 노사민정협의회가 노동계에 광주형일자리 첫 모델인 광주글로벌모터스 사업에 복귀할 것을 요청했다.

광주시는 현대자동차와 체결한 투자협약서 및 노사상생발전협정서를 공개하며 노동계와 대화의 물꼬를 텄다.

광주시 노사민정협의회는 9일 오후 광주 광산구 빛그린산단 내 광주글로벌모터스 공사현장사무소에서 올해 첫 회의를 개최하고 사업 정상화를 촉구하는 결의문을 채택했다.

노사민정협의회는 이용섭 광주시장을 비롯해 한국노총 광주본부 의장 등 노동계 대표 4명, 광주상의 회장 등 사용자 대표 4명, 시민 대표 8명, 산업계 대표 2명 등 모두 25명으로 구성됐으나 이날 노동계 대표는 불참했다.

노사민정협의회는 결의문을 통해 "지난 2일 노동계가 사업 추진의 근간인 노사상생발전협정서 합의파기를 선언하면서 광주형일자리 사업이 최대의 위기에 봉착했다"며 "이견이 있다면 공식 협의기구인 노사민정협의회 틀 속에서 논의를 통해 문제를 해결하는 것이 책임있는 자세다"고 강조했다.

이어 "지금 한국경제는 물론 지역경제 역시 코로나19로 인해 그 어느 때보다 어려운 상황이고 많은 시민들이 일자리에서 내몰리고 있는 미증유의 위기상황이다"며 "노동계가 유례없는 비상상황을 맞아 국민적 기대와 광주시민의 바람을 좇아 하루 빨리 노사민정협의회에 복귀하기를 요청한다"고 밝혔다.

노사민정협의회는 "광주시가 사업 추진 주체이자 사실상 최대 주주로서 더 큰 책임감을 갖고 노사 간 신뢰회복과 사업 성공을 위해 폭넓은 소통의 리더십을 발휘해 주기 바란다"며 "사업이 보다 투명하게 진행될 수 있도록 지난 지난해 1월 현대차와 체결했던 투자협약서와 노사상생발전협정서 모두 공개하기 바란다"고 촉구했다.

현대자동차에 대해서는 "최대한 지역기업의 참여를 보장하고 원하청 간 상생과 격차해소에 노력해 주기 바란다"며 "사업주체 간에 탄탄한 신뢰를 구축해 더 이상의 불필요한 오해와 갈등 없이 사업이 원만하게 진행될 수 있도록 의지와 계획을 밝혀주기 바란다"고 요구했다.

광주글로벌모터스에는 "이윤 창출을 최우선으로 여기는 일반 주식회사와 달리 노사상생의 정신을 바탕으로 탄생한 기업인만큼 임원들 임금수준을 시민들이 공감할 수 있는 수준으로 적정화해 주기 바란다"고 촉구했다.

이날 광주시는 노사민정협의회의 요구에 따라 현대차와 체결한 투자협약서와 노사상생발전협정서를 전격 공개했다.

노사상생발전협정서는 노사민정협의회에서 정식 의결해 광주시와 현대자동차가 체결한 완성차 투자협약의 부속서류다.

노사상생발전협정서는 당초 광주형일자리 4대 의제가 적정임금, 적정노동시간, 노사 책임경영, 원하청 관계개선이었으나, 투자자와 협상을 통해 '노사 책임경영'이 '동반성장과 상생협력'으로, '원하청 관계개선'이 '소통·투명경영'으로 최종 반영됐다.

이용섭 광주시장은 "지난 2일 한국노총 광주본부가 광주형일자리 협약 파기를 선언하면서 이 사업이 송두리째 흔들리고 있어 매우 유감스럽다"며 "광주시는 어떠한 난관에도 굴하지 않고 광주형일자리 사업을 노사상생의 일자리 사업으로 성공시키는 데 모든 노력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한국노총 광주지역본부는 지난 2일 "광주형일자리가 비민주적이고 비상식적으로 추진되고 있다"며 사업 참여 중단과 협약파기를 선언했다.

광주글로벌모터스 주주들은 지난 8일 긴급 주주총회를 갖고 오는 29일까지 노사상생발전협정서 이행과 사업 정상화가 이뤄지지 않으면 사업 진행 여부 등의 조치를 결정하겠다며 노동계와 광주시를 압박했다.


[광주=뉴시스] 맹대환 기자
Tag
#newsi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