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이슈] 미래통합당 조관식, 盧 대통령 합성사진 논란에 선대위원장 사임 선언…“도덕적 책임지겠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창규 기자] 미래통합당 김병준 세종특별자치시 을 후보의 조관식 공동 선거대책위원장이 SNS 게시물로 물의를 빚은 가운데, 사과문을 작성했다.

조관식 위원장은 9일 오후 자신의 페이스북서 "의도와 상관없이 도덕적으로 무리를 일이킨점(물의를 일으킨 점) 사과드립니다"며 "도덕적 책임을 지고 김병준 후보 선대위원장직을 내려놓고 당분간 페북을 접겠습니다"고 전했다.

앞서 그는 "카톡에 올라온 자료 1입니다"라는 글과 함께 故 노무현 대통령과 문재인 대통령을 합성한 한 사진을 게재했다.
조관식 페이스북
조관식 페이스북

이에 더불어민주당 세종시당은 "김 후보는 오늘도 故 노 대통령과 현직 대통령을 우롱하고 모독한 조관식 위원장과 세종시를 누비며 노무현 정신을 이어받아 행정수도 세종을 완성하겠다고 외치고 있다"고 비판했다.

그러자 조관식 위원장은 "아무리 선거에 이기고 싶어도 사실을 왜곡해서는 안된다"며 "얼마전 카톡에 노무현 전 대통령께서 문재인 대통령을 밟고 있는 그림이 있기에 대통령을 이리 희화화해서는 안된다는 생각에 캡처해서 잠시 올렸다 삭제한 바 있다"고 해명했다.

그러면서 "어쨌든 의도와 다르게 오해된 부분은 사려깁지 않음에서 온 것으로 정중히 사과드린다"고 밝혔다.

한편, 미래통합당은 4.15 총선을 앞두고 김대호, 차명진 후보 등이 막말로 인해 대국민 사과를 하는 등 악재가 끊이지 않고 있다.

이에 네티즌들은 "진짜 어이가 없다", "돌아가신분 욕보이지 마라", "정치를 왜 이렇게 비열하게 하는 걸까" 등의 반응을 보였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