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경북도, 창업보육센터 입주기업에 임대료 3개월 감면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뉴시스 제공
경북도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으로 경기 침체가 장기화됨에 따라 어려움을 겪고 있는 22개 창업보육센터에 입주한 창업기업들에게 전폭적인 임대료 지원에 나섰다.

9일 경북도에 따르면 창업보육센터에 입주한 기업들은 본격적인 경영을 앞두고 있거나, 창업한지 오래되지 않은 신생기업으로 아직 충분한 생존력을 갖추지 못한 기업들이 대부분이다.

경북도는 코로나19로 기업 활동 자체가 어려워짐에 따라 매월 나가는 임대료조차 창업보육기업들에게 큰 부담이 되자 3억원을 투입해 창업보육기업들에게 3개월분 임대료의 50%를 지원하기로 했다.

창업보육센터에도 임대료 감면 정책 참여를 요청해 9일 현재 519개의 입주기업에 3개월분 임대료가 전액 감면됐고 나머지 64개 창업기업들은 50% 이상 감면이 보장된다.

창업보육센터는 아이디어와 기술을 가진 예비 및 초기창업 기업을 대상으로 사업 공간, 경영 및 기술 컨설팅, 교육 및 멘토링 등을 지원하는 시설이다.

도내에는 22곳의 창업보육센터에 583개의 창업기업들이 입주해 있다.

정치영 대구경북창업보육협의회장은 “전국에서 창업보육센터에게 임대료를 직접 지원을 해주는 것은 경북도가 처음인 것으로 알고 있다. 어려운 시기에 창업기업들을 살리는 일에 참여하는 것은 당연한 일”이라며 “코로나19 위기를 극복하는 데 조금이나마 도움이 되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박시균 경북도 청년정책관은 “임대료 감면 정책에 창업보육센터들이 이렇게 선뜻 나서주니 감사할 따름”이라며 “코로나19 여파로 경영에 어려움을 겪고 있는 창업기업들에게 희망을 심어 줄 수 있는 계기가 되길 바란다”고 밝혔다.


[안동=뉴시스] 류상현 기자
Tag
#newsi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