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최근 2주간 해외유입 2차 전파 77%는 가족‧친구·지인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뉴시스 제공
최근 2주간 발생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의 48%가 해외 입국자였다. 해외 입국자로부터 감염된 2차 감염자의 77%는 가족·친구·지인으로 파악됐다.

질병관리본부 중앙방역대책본부(방대본)에 따르면 9일 0시 기준 해외유입 환자는 861명으로 전날보다 23명 늘었다.

해외유입 환자 수는 전체 환자(1만423명)의 8.3%에 해당한다. 검역 단계에서 348명(40.4%), 무증상 입국 후 뒤늦게 지역사회에서 513명(59.6%)이 각각 확인됐다.

최근 2주간 발생한 해외유입 환자는 564명이다. 전체 확진자의 47.7%다.

해외 입국자에 노출돼 코로나19에 감염된 '해외유입 관련' 사례는 134명이었다. 이 가운데 가족이 76명(56.7%)으로 가장 많다. 친구·지인 27명(20.1%), 업무 19명(14.2%), 기타 12명(9.0%)이다.

해외 입국자의 자가격리 준수가 얼마나 중요한지를 보여주는 대목이다. 특히 자가격리 중 가족 간 전파를 막기 위해 개인물품을 사용하면서 가족 또는 동거인과 접촉하지 않아야 한다.

정은경 방대본 본부장은 "해외유입 사례 관련된 국내 발생된 확진자를 볼 때 주로 가족, 친구, 지인이 고위험군이기 때문에 자가격리 지침을 반드시 준수해야 한다"며 "19일까지 연장된 '강화된 사회적 거리두기'에 따라 실내에서 밀접한 접촉이 일어날 수 있는 활동이나 외출도 최대한 자제해달라"고 당부했다.

전국적으로 집단발생과 연관성이 확인된 사례는 전체 확진자의 81.9%(8541명)였다. 9.9%(1021명)는 연관성 조사·분류 중인 사례다.

집단발생과 연관된 사례는 신천지 교회가 5210명(50.0%)이다.

콜센터·교회·요양원·유흥업소 등 집단시설이 1952명(18.7%), 확진자의 접촉자는 1245명(11.9%)이었다.
뉴시스 제공
지역별 집단발생 사례를 보면 대구 89.3%(6807명중 6079명), 경북 89.2%(1320명중 1178명)였다.

수도권에서는 서울 58.8%(590명 중 347명), 경기 70.8%(606명 중 429명), 인천 54.8%(84명 중 46명)였다.

수도권 확진자 1280명 중 해외 유입 사례는 384명(30.0%)으로 파악됐다. 서울 217명, 경기 134명, 인천 33명이다.

수도권에서는 해외 유입과 함께 유흥업소를 중심으로 집단감염이 늘어나는 추세다.

서울의 경우 서초구 주점 '리퀴드소울'에서 지난 6일 이후 4명의 확진자가 나왔다.

강남구 유흥업소 'ㅋㅋ&트렌드'에서도 종사자 2명이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아 접촉자를 추적 중이다. 서울시에 따르면 현재 확인된 유흥업소 종사자 첫 확진자의 밀접접촉자는 117명이다.

경기 평택시 와인바인 '언와인드에서는 지난 4일 이후 4명이 추가로 확진돼 총 17명으로 늘었다. 와인바 13명, 확진자 가족 및 지인 4명이다.

정 본부장은 "유흥시설은 밀폐된 장소의 특성상 감염전파가 쉽게 일어날 수 있다"며 "유흥시설에 대해서는 방역지침을 준수하는 조건으로 운영 제한 조치가 진행 중으로 불가피하게 운영할 때는 방역당국이 정한 준수사항을 철저히 지켜달라"고 말했다.


[세종=뉴시스] 변해정 기자
Tag
#newsi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