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박현진 전주대 교수, 외국인 위한 한국어 교육책 2권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뉴시스 제공


전주대학교 한국어문학과 박현진 교수가 외국인을 위한 '한국어 교육 학술서' 두 권을 펴냈다. 대학 및 대학원 수준의 한국어 학습자를 대상으로 효율적인 한국어 학습 방법과 실질적인 지침을 담았다.

'한국어 교육과 비판적 문식성'(서정시학)에서는 외국인 유학생이 한국어뿐 아니라 한국 사회와 문화 전반을 이해할 수 있도록 유도하는 방안을 다각도로 모색했다. 특히 문학 작품을 활용한 교육을 제안해 한국어 학습자의 흥미를 북돋는 데 유용하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학문 목적 한국어 학습자를 위한 읽기 쓰기 연구'(역락)'는 외국인 유학생이 한국어를 읽고 쓸 때 경험하게 되는 불안 요인을 정밀하게 분석하고, 해결책을 각종 사례를 통해 제시했다.

이를 통해 대학 수준 학습자를 가르치는 데 실질적인 지침을 마련했다.

박 교수의 이번 저작들은 한국어의 학술적 활용 및 세계화 추세에도 기여하는 바가 큰 연구 성과다. 또 외국인 유학생 유치를 적극적으로 추진하는 대학들의 한국어 교육 정책 설정에도 도움이 될 것으로 전망된다.

박 교수는 고려대 국제어학원 등지에서 10여년 간 각국 유학생들에게 한국어를 가르친 현장 전문가다.

2016년부터 올해까지 5년 연속 교육부 주관 연구 과제를 수행하고 있으며, 전주대 한국어문학과 학과 특성화 사업단장을 맡아 4주간 해외대학 교육 실습 등을 통해 한국어 교육 전문가를 양성하고 있다.

한편 전주대 한국어문학과는 전북도 4년제 종합대학 가운데 유일하게 한국어 교원 양성과정을 운영하고 있으며, 2016년 이후 매년 20여명의 한국어 교원 자격 취득자를 배출하고 있다.


[전주=뉴시스] 윤난슬 기자
Tag
#newsi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