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유튜버 문복희, "먹방 집중하기 힘들다"는 댓글에…결국 자막 자제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효진 기자] 유튜버 문복희가 먹방 영상의 자막을 자체적으로 자제했다.

지난 6일 문복희는 자신의 유튜브 채널에 "탱글오독 생새우 딱새우 회 먹방 쌓아놓고 먹을게요 리얼사운드"라는 제목의 영상을 업로드했다.

 

문복희 유튜브 캡처
문복희 유튜브 캡처

 

영상 아래 문복희는 "안녕하세요 복희예요. 오늘은 제가 제일 사랑하는 새우 파뤼타임~ 그것도 날로 먹기. 간장새우 양념새우 새우초밥 새우튀김 등등 새우란 새우는 다 섭렵했다고 생각했는데 아직 안 먹은 게 있더라구요. 그래서 오늘 딱! 딱새우랑 생새우를 가져왔습니다"라고 시작되는 글을 게재했다.

이어 "자주 가는 횟집 사장님께 신선한 걸로 부탁드렸더니 팔딱팔딱거리는 생새우 친구들을 만날 수 있었어요. 너무너무 신선한 새우를 바로 소주 소독 한번 해주고 내장 빼고 껍질 까서 가져왔습니다. 완전 탱글탱글 오독오독 식감이 대박사건. 간장에 찍어 먹으면 새우 본연의 맛이 조금 더 느껴지는 것 같더라구요! 초장에 찍어도 너무 맛있고 일단 식감이 다했새우. 딱새우도 탱글쫀득하면서 달달한 게 껍질만 없었어도 입안에 15개쯤 한꺼번에 와랄라 넣었을 텐데 희희. 먹어도 먹어도 맛있는 새우. 너무 행복한 시간이었어요"라고 후기를 전했다.

끝으로 문복희는 "제가 쓰는 자막이 영상을 방해하고 먹방에 집중하기가 힘들다는 댓글이 많아서 오늘은 조금 자제해봤습니다! 오늘도 보러 와주셔서 감사해요"라고 설명했다.

공개된 영상에서 문복희는 "세상에서 제가 제일 좋아하는 새우를 가져왔다. 생새우, 딱새우 같이 먹어보겠다"고 말하며 먹방을 시작했다.

영상을 본 구독자들은 "아니 문복희님. 자막이 왜 이렇게 재미지죠? 먹방 보는데 청각과 시각이 너무 즐거워서 너무나 놀랐새우. 나도 새우먹고싶새우. 복희님 진짜 너무 맛있고 깔끔쓰하게 드셔서 이제야 찾은 나의 별. 제 맘속 보석해주세요. 복희님 사랑합니다"(지*), "세상에서 제일 좋아한다는 걸 굳이 말로 하지 않아도 표정으로 다 알 수 있음"(ju**), "외국인들이 놀라는 거 보고 새삼 아 맞다 생새우는 새우를 생으로 먹는거지하고 다시 한번 생각하게 됨. 자기가 교육을 잘못 받은 거냐고 해산물은 익혀서 먹는 거 아니냐고 하는 사람도 있고 해산물을 생으로 먹는 거 괜찮은 거냐고 걱정하는 사람들도 많네 귀여운 외국인들.. 웰컴 투 코리아다 짜샤"(ji**) 등의 댓글을 남겼다.

한편 유튜버 구독자 287만 명을 보유한 문복희는 꾸준히 많은 사람들의 사랑을 받고 있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