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경북 김천서 이송돼 서울아산병원서 치료받던 73세 女 사망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뉴시스 제공
서울시는 경상북도 김천시 김천의료원에서 이송돼 서울아산병원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치료를 받던 73세 여성이 9일 오전 7시께 사망했다고 밝혔다.

서울시 관계자는 "사망한 이 환자는 김천의료원에서 이송되신 분이다. 코로나19 관련 중증환자로 서울아산병원에 이송됐다"며 "고지혈증 등 기저질환을 갖고 계셨던 분이다"라고 설명했다.

서울아산병원에 따르면 이 환자는 지난 2월27일 경북 김천의료원에서 이송될 당시부터 상태가 좋지 않았던 것으로 파악됐다. 급성호흡부전이 있어 에크모(ECMO)와 인공호흡기로 고도격리음압병실에서 중환자 치료를 받던 중 사망한 것으로 전해졌다. 현재 서울아산병원에는 코로나19 확진자 4명이 치료를 받고 있다.

사망한 환자가 서울이 아니라 타 지역에서 확진 판정을 받고 이송된 환자로 서울 코로나19 확진자 명단에는 포함되지 않았다고 시는 설명했다.

앞서 나백주 서울시 시민건강국장은 이날 서울시청에서 열린 코로나19 정례브리핑에 참석해 사망한 환자와 관련해 "이 분이 경북도민으로 서울시에 코로나19 중환자로 이송돼 치료받은 분으로 알고 있다"고 말했다.


[서울=뉴시스] 임재희 윤슬기 기자
Tag
#newsi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