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정 총리 "공공부문 채용, 어학성적 제출기한 연장 등 추진"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뉴시스 제공
정세균 국무총리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로 취업에 필요한 자격증 시험이 연기되고 있다며 공공부문 채용에서 어학성적 제출기한을 연장하는 방안을 추진하라고 지시했다.

정 총리는 9일 오전 정부세종청사에서 열린 코로나19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회의 모두발언을 통해 "모두가 힘들지만 청년들 삶은 더 어려워지기 쉬운 시기다"라고 밝혔다.

정 총리는 "많은 기업이 신규채용을 미루면서 그렇지 않아도 좁은 취업 기회가 더 줄어들었다"며 "취업 기본 스펙이 된 각종 어학과 자격증 시험이 잇달아 취소되거나 연기돼 청년들을 당황하게 하고 있다"고 우려했다.

이어 "여건상 당분간 시험 재개가 쉽지 않을지도 모른다"며 "공공부문 채용 규모를 계획대로 유지하면서 어학 성적 제출 기한을 연장하거나 기존 검정 결과 유효기간을 연장하는 방안 등을 추진하라"고 지시했다.

이와 함께 "민간기업의 자발적 협조를 끌어내는 방안도 고민해달라"고 덧붙였다.

이날 순차 시행되는 온라인 개학에는 콜센터, 현장지원팀 등으로 문제점을 보완하도록 했다.

정 총리는 "초기 수업의 질이 기대에 못 미치고 적지 않은 혼선이 발생할지도 모른다"며 "문제가 생기면 바로 시정할 수 있도록 콜센터와 현장지원팀 운영에 만전을 기하겠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저소득층, 한부모가정, 조손가정, 다문화가정, 장애 학생 등 특수 환경 학생들이 원격수업에서 소외되거나 뒤처지지 않도록 세심한 배려가 필요하다"며 "방과후 교사를 맞춤형 지원인력으로 활용하는 등 다양한 방법으로 각별히 지원하라"고 당부했다.


[서울=뉴시스] 이혜원 기자
Tag
#newsi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