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유럽증시, 코로나19 경제피해 우려에 대부분 하락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명수 기자] 연합뉴스에 따르면 유럽 주요 증시는 8일(현지시간)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유행에 따른 경제적 피해 우려가 커지면서 대부분 하락했다.

이날 영국 런던 증시의 FTSE 100 지수는 전 거래일 종가 대비 0.85% 내린 5,655.91로 장을 마쳤다.

독일 프랑크푸르트 증시의 DAX 지수는 0.23% 내린 10,332.89를, 범유럽지수인 유로 Stoxx 50 지수는 0.22% 하락한 2,851.27을 기록했다.

 

영국 런던 증권거래소 [로이터=연합뉴스 자료사진]
영국 런던 증권거래소 [로이터=연합뉴스 자료사진]

 

다만 프랑스 파리 증시의 CAC 40 지수만 전날보다 소폭(0.10%) 상승한 4,442.75로 마감했다.

이는 코로나19로 유럽 주요국 경기가 침체하거나 침체할 것이라는 전망이 잇따른 데 따른 것으로 풀이된다.

독일의 Ifo 경제 연구소는 올해 2분기 경제 성장률 전망치가 -9.8%로 악화할 것이라고 전망했다.

프랑스의 중앙은행인 방크 드 프랑스는 올해 1분기 성장률이 -6%를 기록했다고 발표했다. 2차 세계대전 종전 이후 최악의 성적표다.

스위스 경제연구소(KOF)도 코로나19에 따른 3∼6월 경제적 비용이 최대 350억 스위스프랑(약 44조원)에 달할 것으로 예측했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