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코로나 현황] 일본 어제 코로나 신규 확진 515명…누적 5천685명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명수 기자] 연합뉴스에 따르면 일본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에 대응하기 위한 긴급사태가 발효한 첫날에 500명이 넘는 신규 확진자가 쏟아졌다.

NHK 집계에 따르면 8일 하루 동안(오후 11시 기준) 도쿄 144명을 포함해 37개 도도부현(都道府縣)에서 총 515명의 신규 감염이 확인된 것으로 발표됐다.

전날 확인된 도쿄지역의 신규 감염자 수는 일간 기준으로 가장 많은 수치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의 전자 현미경 영상. [미 NIH 국립 알레르기 감염병 연구소 제공]
신종 코로나바이러스의 전자 현미경 영상. [미 NIH 국립 알레르기 감염병 연구소 제공]

 

또 일본에서 하루에 확진자가 500명을 넘은 것 역시 처음이다.

이로써 일본에서 코로나19 감염이 확인된 사람은 총 4천973명(공항 검역단계 확인자와 전세기편 귀국자 포함)으로 늘어났다.

여기에 집단감염 사태가 발생했던 크루즈 유람선 '다이아몬드 프린세스' 승선자 712명을 더한 일본의 전체 감염자 수는 5천685명으로 집계됐다.

지금까지 일본 내 사망자는 국내 감염자 105명과 유람선 승선자 11명 등 모두 116명이다.

감염자 수를 광역지역별로 보면 도쿄(1천338명), 오사카(524명), 가나가와(356명), 지바(324명) 순으로 많다.

도쿄와 오사카 등 코로나19 확진자가 급증하는 7개 지역에서는 8일부터 내달 6일까지 일정으로 긴급사태가 발효됐다.

이에 따라 이들 지역의 지자체장은 주민의 외출 자제를 요청하거나 지시하는 등 특별조치법에 따른 감염 확산 예방 대책을 시행할 수 있다.

한편 일본에서 8일까지 증상이 좋아져 퇴원한 사람은 국내 감염자 681명과 유람선 승선자 638명 등 총 1천270명이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