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양요섭, 이기광 사재기 의혹 '심경' 고백…"위로해 주고 싶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유혜지 기자] 양요섭이 이기광 사재기 의혹에 대해 불편한 심경을 토로했다.

8일 양요섭은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짧은 글을 게재했다.

이날 그는 "좋은 것만 듣게 하고 좋은 것만 보게 하는 것이 왜 이렇게 우리 맘 같지 않은지"라며 "할 수 있는 것이라고는 부대에 피어있는 아름다운 꽃 사진 찍어 보내드리는 것 뿐이네요"라고 말했다.

 

양요섭 SNS
양요섭 SNS

 

이어 "직접 위로해드리고 싶지만 전 부대 안이에요"라는 말을 덧붙였다.

그러면서 "자, 우리 정말 아름다운 것만 보자고요. 으아! 화이팅! 으아! 악! 이악!"이라며 확대된 꽃 사진을 게재했다.

앞서 이날 오전 김근태 국민의당 비례대표 후보는 기자회견을 통해 음원차트 순위 조작 가수 명단을 발표했다. 그 명단에는 하이라이트 멤버 이기광이 포함됐다. 이기광은 지난 2017년 9월 솔로 앨범 'ONE'을 발매한 바 있다.

이와 관련해 소속사 어라운드어스는 "절대 사실이 아니다. 허위사실 유포에 대해 법적으로 대응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어 "원한다면 입출금 내역까지 모두 공개할 수 있다"며 강경 입장을 덧붙였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