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이만희, 폐쇄한 '신천지 시설' 무단 출입→경기도 '고발' 조치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유혜지 기자] 경기도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을 막기 위해 폐쇄한 신천지 시설에 무단으로 출입한 이만희 총회장 등 6명을 8일 경찰에 고발했다.

이 총회장 등 6명은 앞서 지난 5일 경기도가 '시설 폐쇄 및 집회금지 등' 조치를 내린 가평군 청평면의 한 신천지 시설에 허가없이 출입했다.

이 시설은 신천지가 추진하는 평화박물관 부지로, 경기도가 코로나19 확산을 막기 위해 감염병예방법에 따라 지난 2월 24일 긴급행정명령을 내려 강제폐쇄한 427개 신천지 시설에 속한다.

 

이만희와 신천지 관계자 / 연합뉴스 제공
이만희와 신천지 관계자 / 연합뉴스 제공

 

감염병예방법에 따르면 폐쇄된 시설은 지정된 관리인 외 출입할 수 없다. 위반 시 300만 원 이하 벌금형에 처한다.

도는 이 총회장 일행이 폐쇄 시설을 무단출입한 후 수십 분간 머무른 현장 사진과 동영상 등을 고발장과 함께 가평경찰서에 제출했다.

이성호 경기도 문화종무과장은 "이후 같은 사례가 발생하면 427개 폐쇄시설에 대한 관리 목적의 출입도 불허하겠다"고 말했다.

또 이재명 경기지사 역시 페이스북을 통해 "(신천지가) 한 번 더 위반하면 과거 이만희 총회장의 방역 협조 지연(신도명단 조사 장시간 비협조, 총회장의 검체채취 장시간 거부) 건까지 포함해서 형사 책임을 묻을 것"이라고 경고했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