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꽃길만걸어요’ 심지호, 정유민에게 ‘임지규 사망사건’ 범인 자신이라 밝히고…설정환은 임지규 심장을 기증 받았다는 사실로 최윤소에게 ‘가책 느껴’ (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배수정 기자] ‘꽃길만 걸어요’에서는 심지호는 정유민에게 자신이 임지규를 죽게 만들었다는 말을 고백하고 설정환은 병래에게 자신의 심장이 임지규의 것이라는 알게 되는 내용이 그려졌다.  

8일 방송된 KBS1 ‘꽃길만 걸어요-117회’에서는 수지(정유민)은 지훈(심지호)에게 남동우(임지규)사망사건에 대한 이야기를 듣고 깜짝놀라게 됐다. 

 

KBS1‘꽃길만 걸어요’방송캡처
KBS1‘꽃길만 걸어요’방송캡처

 

지난 방송에서 병래(선우재덕)을 통해 여원(최윤소)의 전 남편 동우(임지규)의 죽음 때문에 자신이 살게 됐다는 사실을 알게 됐다. 

병래(선우재덕)는 천동(설정환)에게 "자네가 보육원에서 친 형제 같이 여겼던 김지훈 손에 피를 묻혀서 널 살렸다"라고 하면서 여원(최윤소)에게 탄산수가 나오는 땅을 팔도록 설득하라고 협박했다. 병래는 천동에게 "자네가 누구 덕에 살았는지 명심하게"라면서 "남기자 사건의 가장 큰 수혜자는 바로 자네니까"라고 소리를 질렀다.

또한 지훈(심지호)과 여행을 다녀온 수지(정유민)는 지훈에게 모든 일을 전해 듣고 깜짝 놀라게 됐다. 수지는 아버지 병래(선우재덕)을 찾아가서 "아빠가 꼭 해결해줘요. 오빠 감옥 가는 일 없도록 막아달라구요"라고 애원을 했다.

병래(선우재덕)는 수지에게 "지금으로서는 방법이 없어"라고 거절을 했고 수지는 고함을 치며 "난 이대로 절대 못 보내. 나라도 무슨 수를 낼 거야"라며 지훈의 사건을 자신 해결하겠다고 나섰다.

또 여원(최윤소)은 천동(설정환)에게 "천동씨 심장 기증받았다고 했을 때 남다르게 느껴졌다. 동우 씨도 심장기증자였었기 때문이었다. 처음에는 반대였지만 지금생각하면 누군가를 살렸다는 마음이 들어서 좋다. 천동씨도 심장 준 사람 궁금하지 않냐? 누군지 몰라도 그 분 때문에 천동씨를 만날 수 있지 않냐? 고맙다고 생각한다"라고 말했다.

이에 천동은 여원에게 마음의 가책을 느끼면서 앞으로 여원이 천동의 심장이 남동우 것임을 알게 되면 어떻게 될지 시청자들에게 궁금증을 자아내게 했다. 

KBS1 에서 방송된 일일드라마 ‘꽃길만 걸어요’는 월요일~금요일 밤 8시 30분에 방송된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