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소니, 플레이스테이션5(PS5) 컨트롤러 듀얼센스 공개…엑스박스 컨트롤러 디자인 도용 의혹 일어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창규 기자] 소니(SONY)가 연내 발매할 예정인 9세대 게임기 '플레이스테이션5(PS5)'의 새 컨트롤러가 공개된 가운데, 반응이 양 극단으로 갈리고 있다.

소니 인터렉티브 엔터테인먼트(SIE)는 공식 홈페이지와 SNS 채널 등지서 새 컨트롤러 '듀얼센스(DualSense)'를 공개했다.

공개된 내용에 따르면 듀얼센스는 이전의 듀얼쇼크 시리즈의 디자인에서 벗어났으며, 어댑티브 트리거를 도입해 각 버튼에 적용되는 압력을 다르게 구성할 수 있게 했다.

또한 기존의 '셰어' 버튼이 없어지고 '크리에이트' 버튼이 생겼는데, 자신만의 플레이 콘텐츠를 만들 수 있도록 했다. 또한 마이크가 내장되는 첫 번째 플스 컨트롤러가 됐다.
 
플레이스테이션 공식 트위터
플레이스테이션 공식 트위터

 

엑스박스 시리즈 X 컨트롤러
엑스박스 시리즈 X 컨트롤러

공개된 이미지를 접한 게이머들의 반응은 양 극단으로 갈렸다. 기존의 디자인에서 탈피해 좀 더 매끄러워진 느낌을 주는 듀얼센스에 호평하는 이들이 많았으며, 그립감이 좀 더 좋아질 것에 대한 기대감을 품는 이들도 있었다.

그러나 반대쪽에선 디자인을 변경하긴 했으나 트리거 버튼이 바닥에 닿는 디자인이 그대로인 점을 꼬집으며 별로 달라진 게 없다는 혹평을 내리기도 했다. 게다가 엑스박스 컨트롤러의 디자인을 큰 얼개로 가져온 것이 아니냐는 비판도 있었다.

실제로 해외 네티즌들도 이 부분을 지적하며 닌텐도 스위치의 프로콘과 엮어 비판하기도 했다. 이를 의식한 듯 엑스박스 공식 트위터에는 엑스박스 컨트롤러의 움짤이 올라오기도 했다.

대체로 호평하는 측은 디자인을, 혹평하는 측은 디자인의 유사성과 변경된 것이 거의 없는 기능을 두고 지적했다.

아직까지 플스5보다는 엑스박스 시리즈 X에 대한 기대감이 높은 가운데, 소니가 정식 출에 앞서 어떠한 대책을 내놓게 될 것인지 귀추가 주목된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