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콘텐츠판다 측, “영화 ‘사냥의 시간’ 상영금지가처분 신청 결과 기다리는 중”…넷플릭스 개봉 막히나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은혜 기자] 콘텐츠판다가 리틀빅픽쳐스를 상대로 영화 '사냥의 시간'에 대한 상영금지가처분신청 소송을 진행 중이다. 콘텐츠판다 측은 '사냥의 시간'의 넷플릭스 공개를 반대한 기존 입장을 고수 중이다.

8일 오후 콘텐츠판다 측은 톱스타뉴스와의 통화에서 "리틀빅픽쳐스를 상대로 영화 '사냥의 시간'에 대해 상영금지가처분신청을 냈다"고 밝혔다.

이날 콘텐츠 판다 측은 "가처분신청과 관련된 결과를 기다리고 있는 중이다. 결과가 나오면 공유해드릴 것"이라고 밝혔다. 또한 "기존에 밝힌 입장에는 변화가 없다"고 밝혔다.

 

영화 '사냥의 시간'
영화 '사냥의 시간'

 

앞서 영화 '사냥의 시간' 해외 세일즈사 콘텐츠판다는 배급사 리틀빅픽처스가 사전 논의 없이 넷플릭스와 이중계약을 진행했다고 주장했다. 특히 리틀빅픽처스가 투자사들에게 OTT사(넷플릭스)와 글로벌계약 체결을 알리는 과정에서 자신들만을 누락시켰다고 주장하고 있다.

해당 사안에 대해 리틀빅픽쳐스는 "이중계약은 터무니없는 주장"이라고 밝히며 "천재지변 등에 의한 사유로 계약을 해지할 수 있다는 계약서 조항에 따라 법률검토를 거쳐 적법하게 해지했다"고 주장 중이다.

영화 '사냥의 시간'은 '파수꾼'의 윤성현 감독이 선보이는 스크린 복귀작이다. '파수꾼'을 통해 주목 받기 시작한 이제훈과 박정민이 다시 호흡을 맞추게 되며 폭발적인 관심을 받았다.

배우 이제훈과 박정민 외에도 '사냥의 시간'에는 안재홍, 최우식, 박해수 등이 함께 출연한다.

'사냥의 시간'은 코로나19(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 상황이 심각해짐에 따라 개봉을 연기했다. 두 번의 개봉 연기 이후 '사냥의 시간'은 결국 오는 10일을 개봉일로 확정했고, 넷플릭스를 통해 공개할 예정이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