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공식입장] tvN 측 “‘반의반’ 12회 압축편성, 속도감 높이기 위한 결정”…1%대 시청률에 극약처방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창규 기자] tvN 월화드라마 '반의반'이 시청률 문제로 결국 압축편성하는 극약처방을 내렸다.

tvN 측은 8일 오후 톱스타뉴스와의 통화서 "'반의반'이 12회로 압축 편성되는 것이 맞다"며 "작품의 속도감을 높이기 위한 결정"이라고 전했다.

앞서 스포츠조선은 16부작으로 기획됐던 '반의반'이 12회로 조기종영된다고 단독보도한 바 있다.
'반의반' 포스터 / CJ ENM 제공
'반의반' 포스터 / CJ ENM 제공

지난달 23일부터 방영된 드라마 '반의반'은 정해인과 채수빈, 이하나, 김성규 등이 출연해 많은 화제를 모았다. 그러나 첫 방송 당시 2.4%의 시청률로 출발한 데 이어 갈수록 시청률이 하락해 지난 7일 방영된 6회서는 1.2%라는 시청률을 기록하며 '어바웃 타임' 이후 최악의 성적을 기록했다.

단순히 시청률이 낮은 것 뿐 아니라 시청자들의 반응도 좋지 않았던 것이 조기종영을 맞게 된 결정적인 이유로 작용한 것으로 보인다.

한편, '반의반'은 매주 월, 화 오후 9시에 방송되며, 후속작으로는 '(아는 건 별로 없지만) 가족입니다'가 방영될 예정이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