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공식입장] 하이라이트 이기광 측, “음원 사재기 사실무근…강력하게 법적 대응할 것”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은혜 기자]
하이라이트 이기광 측이 국민의당이 언급한 음원 차트 조작 논란에 대해 선을 그었다. 동시에 음원 사재기 의혹과 관련해 곧바로 변호사를 만났다는 사실을 알리며 법적 책임을 묻겠다고 전했다.

8일 오후 하이라이트의 소속사 어라운드어스 측은 톱스타뉴스와의 통화에서 "음원 조작 의혹은 정말 사실이 아니다"며 국민의당이 제기한 음원차트 조작 논란에 대해 언급했다.

이어 이기광 측은 "원한다면 입출금 내역까지 모두 공개할 수 있다"며 "실제로 음원 성적이 좋지 못해 가수나 내부적으로 많이 속상해 했다. 그런데 이런 의혹까지 받으니 몸이 떨릴 정도로 황당하다"며 다시 한번 음원 사재기 의혹이 사실 무근임을 강조했다.

 

하이라이트 이기광 / 톱스타뉴스 HD포토뱅크
하이라이트 이기광 / 톱스타뉴스 HD포토뱅크

 


또한 어라운드어스 측은 "해당 사안을 접하고 곧바로 변호사를 만났다. 허위사실 유포에 대한 법적 책임을 물을 것"이라고 강하게 이야기 했다.

이기광은 현재 의경으로 군복무 중이다. 이기광은 군 입대 전 하이라이트 활도 외에도 솔로 앨범을 발표했다.

이날 국민의당의 비례대표 김근태 후보는 국회 소통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중국 등에서 언더마케팅 회사가 음원 차트를 조작했다고 주장하고 나섰다.

김근태 후보는 이기광 뿐 아니라 고승형, 공원소녀, 배드키즈, 볼빨간사춘기, 송하예, 영탁, 요요미, 소향, 알리 등의 가수들을 언급했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