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박나래, 무속인도 예언한 연애+결혼운…갑자기 성훈이 생각나는 이유는?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허지형 기자] ‘비디오스타’ 박나래의 연애운을 점쳤다.

지난 7일 MBC 에브리원 ‘비디오스타’에서는 비스 철학관 편에서 MC들의 연애운이 점쳐지는 상황이 그려졌다.

이날 박나래는 각 분야의 전문가에게 “MC 중 먼저 결혼할 것 같은 사람은 누구냐”고 묻자 무속인 네 명은 박나래, 풍수와 관상학자는 김숙을 선택했다.
 
MBC 에브리원 ‘비디오스타’ 방송 캡처

 

이를 본 박소현은 “진짜 나이로 보나 난데 너무 하시네”라고 불편한 심경을 드러내 웃음을 자아냈다.

관상 전문가는 김숙에 대해 “아직은 안 보이지만, 곧 사랑에 빠지게 될 것”이라고 예언했다. 그러면서 다른 무속인은 김숙에게 “본인이 맘에 드는 사람은 없는데 남성분이 김숙에게 관심을 두고 있다”고 말했다.

이에 김숙은 “관심만 갖지 말고 이야기 좀 해달라”며 “왜 이렇게 다 과묵하냐”고 전했다. 이어 박나래에 대해 “현재 사랑보다는 일”이라고 단정했다.

무속인 전영주는 “박나래는 올해 연애운이 200%가 들어와 있다”며 “결혼운은 작년부터 내년까지 열려있다. 남자 2명이 들어와 있다. 양다리 조심해라”라고 조언해 내심 좋아하기도 했다. 특히 “5, 6월에 망신살도 있다”며 당부해 폭소케 했다.

이에 계속해서 열애설이 언급된 성훈에게 관심이 쏠리기도 했다. 앞서 ‘나혼산’ 라이브 방송에서 “무인도에 간다면 성훈과 간다. 생존력이 강하다”고 말하기도 했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