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드라마 ‘365’ 김지수, “다음 차례는 너야” 섬뜩한 예고…거듭된 반전에 “추리를 포기하겠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허지형 기자] 드라마 ‘365’ 김지수가 섬뜩한 연기를 보여준 가운데 마지막까지 반전이 계속되며 충격을 안겼다.

지난 7일 방송된 MBC ‘365: 운명을 거스르는 1년’에서는 숨 쉴 수 없는 전개로 거듭된 반전을 전해 시청자들을 패닉에 빠지게 했다.

이날 리셋의 진실을 좇던 이준혁, 남지현은 파헤칠수록 감당하기 힘든 진실이 눈앞에 마주하게 됐다. 이어 김하경이 죽음의 타깃이 되면서 망연자실했다.
 
MBC ‘365: 운명을 거스르는 1년’ 방송 캡처

 

특히 갑자기 김지수의 딸이 등장하며 이준혁과 남지현은 당황감을 감추지 못했다. 김지수에 대한 조사를 계속 이어가던 중 그의 과거를 알게 됐다.

김지수는 과거 정신과 의사였고 친구의 자살로 충격받고 그만둔 것으로 확인됐다. 그리고 리셋터들이 한자리에 모이게 되면서 여러 번 리셋을 경험한 김지수가 자신들의 죽음을 미리 알 수 있었던 것을 전제하며 충격에 빠졌다.

김지수는 “여러분은 모두 죽었던 사람”이라고 엔딩을 전하며 “원한은 없다. 시간이 많을 뿐”이라고 말하는 예고편이 공개됐다.

예고편 속 이성욱은 이준혁에게 “모든 게 남지현과 연관돼 있다”고 말하며 궁금증을 증폭시켰다. 그러면서 김지수는 이준혁에게 “고마워해야 한다. 내가 다 갚아주고 있는 것”이라고 의미심장한 말을 전했다.

또 “다음 차례는 너야”라고 또 다른 사람을 지목하게 되면서 심장을 쫄깃하게 했다.

이를 본 네티즌들은 “가현이랑 관련이 있다고???? 아 안돼ㅠㅠ”, “히든킬러랑 관련이 있을 거 같은데”, “그냥 아무것도 모르겠다. 예상을 다 비껴가네 ㅋㅋ 다음 주 재밌겠다ㅜㅜ” 등의 반응을 보였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