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날찾아’ 서강준, 글 속에 담긴 박민영과 이별 예고?…“이곳을 떠날 거라는 걸 이해해”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허지형 기자] ‘날찾아’ 서강준이 쓴 글 속에 담긴 의미심장한 내용에 이목이 쏠렸다.

지난 7일 JTBC ‘날씨가 좋으면 찾아가겠어요’ 방송 말미 공개된 예고편에서는 박민영이 서강준의 비밀글을 확인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앞서 엔딩에서 서강준과 박민영은 밤 데이트를 즐기고 있다. 박민영은 “나 어떡하지? 네가 너무너무 좋아”라며 사랑스러운 고백을 했다.
 
JTBC ‘날씨가 좋으면 찾아가겠어요’ 방송 캡처

 

서로의 마음을 확인한 가운데 임세미가 박서준에게 집착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작고 하찮은 이에게도 진심은 있다”라며 산속 낭떠러지에 서서 서강준에게 전화했다.

“어떤 식으로든 무슨 수를 써서라도” 서강준의 마음을 잡기 위해 빗나간 사랑의 모습으로 안타까움을 자아냈다. 이어진 예고편에서 서강준은 한 통의 전화를 받게 된다. 이에 임세미를 구해주게 될 것인지 궁금증을 높였다.

또 박민영은 서강준의 ‘책방일지’ 비밀글의 주인공 아이린이 자신이라는 것을 알게 됐다. 그러나 서강준의 “네가 언겐간 이곳을 떠날 거라는 걸 이해해”라며 “다만 마음이 그리 무겁지 않기를. 나는 다 준비하고 있다”라고 의미심장한 내레이션으로 두 사람이 이별을 맞이하게 되는지 관심이 쏠리고 있다.

동명의 소설을 원작으로 한 JTBC ‘날씨가 좋으면 찾아가겠어요’는 서울 생활에 지쳐 북현리로 내려간 해원이, 독립 서점을 운영하는 은섭을 다시 만나게 되며 펼쳐지는 가슴 따뜻한 힐링 로맨스로 매주 월, 화 오후 9시 30분에 방송된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