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종합] '아무도 모른다' 안지호 '성흔연쇄살인사건'의 증거 목격했다...권해효 "박훈이 내 권리를 빼앗으려 한다" 실토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최윤영 기자] ‘아무도 모른다’의 안지호가 기억을 되찾았다. 
 

 

SBS 아무도 모른다 캡처
SBS 아무도 모른다 캡처

 

 

SBS 아무도 모른다 캡처
SBS 아무도 모른다 캡처

 

 

SBS 아무도 모른다 캡처
SBS 아무도 모른다 캡처

 

 

SBS 아무도 모른다 캡처
SBS 아무도 모른다 캡처

 

 

SBS 아무도 모른다 캡처
SBS 아무도 모른다 캡처

 

 

SBS 아무도 모른다 캡처
SBS 아무도 모른다 캡처

 

 

SBS 아무도 모른다 캡처
SBS 아무도 모른다 캡처

 


7일 방송된 ‘아무도 모른다’에서 고은호(안지호 분)이 의식을 되찾았다. 하지만 고은호는 단기기억상실증으로 한 달 간의 일을 전혀 기억하지 못했다. 고은호는 기억을 찾고 싶어 주동명(윤찬영 분)에게 자신의 과거 일을 물어보곤 했지만 기억이 전부 돌아오지는 않았다. 차영진(김서형 분)은 고은호가 사고를 당하기 전 장기호(권해효 분)을 구하고, 장기호에게서 ‘책’을 받았다는 것을 알게 된다.

고은호는 하지만 자신이 받은 책을 전혀 기억하지 못하고 주동명의 도움으로 ‘신생명의 복음’을 받은 것을 알게 된다. 신생명의 복음이 신생명 교회와 관련이 있다는 것을 아는 차영진은 이선우(류덕환 분)에게 전화를 걸어 “신생명의 복음이 집에 있는지 확인해달라.”고 부탁한다. 이선우는 차영진을 위해 ‘신생명의 복음’을 가지고 나오며 “조심하라.”고 충고한다. ‘신생명의 복음’을 찾은 차영진은 권해효를 만나러 가 “고은호가 위험에 빠졌다.” 라고 알려준다.

장기호는 고은호에게 책을 준 이유는 자신의 몫을 고은호에게 나누어주고 싶어서 그런 것이라 설명한다. 장기호는 신생명 교회의 권재철 목사의 자식으로 어마어마한 유산을 상속받을 사람. 하지만 장기호는 “서상원 목사가 죽어가는 아이를 구해온 적이 있다. 이름도 없고 가족도 없었다. 그 아이에게 이름을 나누어주었다.”고 설명했다. 차영진은 장기호가 말하는 아이가 ‘백상호(박훈 분)’임을 알게 된다.

장기호는 “하지만 그 아이는 내 이름 뿐 아니라 권리도 가져가려고 했다. 권재철 목사의 아이는 나만 남았다.”고 설명했다. 차영진은 “서상원이 성흔연쇄살인사건의 범인인 것 알았냐.”며 “우리는 장기호 씨를 공범으로 생각하고 있다.”고 말한다. 차영진 또한 성흔연쇄살인사건의 8차 피해자의 친구임이 알려지며 ‘일부러 서상원을 죽게 한 것이 아니냐’는 의심을 사고 있는 상황. 장기호는 차영진이 내민 ‘신생명의 복음’을 살펴보다 “이건 내 책이 아니다. 내 책을 가져오라.”며 분노한다. 차영진은 책을 찾아주겠다고 약속하고 협조를 부탁한다.

한 편, 백상호는 장기호를 잡기 위한 미끼로 사용했던 교회의 장로가 필요가 없어지자 죽여버리게 된다. 백상호는 이에 그치지 않고 고은호의 간병을 했던 김태형을 다시 병실로 보내 고은호가 진짜로 기억을 잃었는지 확인한다. 고은호가 기억을 잃어 장기호의 책을 찾을 수가 없게 된 상황. 백상호는 외국으로 몸을 피하라는 충고를 받아들이는 대신 “고은호가 기억을 잃은 것은 진짜인 것 같다. 그러니까 아직 우리에겐 기회가 남은 것이다.” 라며 “먼저 책을 찾아야 한다.”고 당부했다. 

이선우는 자신의 매형 윤희섭(조한철 분)이 고은호의 친부인 것을 알게 되고 “누나랑 고등학교 때부터 사귀다 결혼하지 않았냐. 어떨게 그럴 수가 있냐.”고 말하지만 윤희섭은 “비밀을 지켜달라. 누나는 못 견딘다.” 라고 이야기를 했다. 이후 이선우는 고은호의 병실에 갔다가 옛 제자 김태형을 만난다. 김태형은 학교 폭력의 누명을 쓰고 학교를 그만둔 뒤 백상호 밑에서 일을 하고 있다. 김태형은 “선생님이라면 누구를 더 믿겠냐. 가장 힘들 때 손 내밀어준 사람 아니겠냐.”고 대답한다. 

하민성(윤재용 분)은 고은호를 보자 울컥하여 “다 내 탓이다. 나 때문에 너도 다치고 삼촌도 죽은 것이다.” 라며 울음을 터트린다. 하민성의 말로 인해 고은호는 옛 기억을 떠올리게 된다. 하민성의 약속 장소에 나갔지만 하민성은 오지 않았고, 고은호는 하민성의 운전기사에게 폭행당한다. 그리고 고은호는 차영진의 친구 사진과 휴대폰을 봤던 것도 떠올리게 된다. SBS 새 월화드라마 ‘아무도 모른다’는 좋은 어른에 대한 화두를 던지는 미스터리 감성 추적극으로 매주 월화 21시 40분 방영된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