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종합] ‘사람이 좋다’ 손헌수 “군대 2번 다녀왔지만 관심無…결혼은 아직”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박한울 기자] 7일 방송된 MBC ‘사람이 좋다’에서는 개그맨 손헌수가 출연했다. 손헌수의 일상을 들여다봤다. 손헌수는 2주간의 자가격리가 끝난 김보성의 컴백방송을 함께 하고 있었다. 손헌수는 김창렬의 라디오 고정 게스트로출연중이다. 손헌수는 겸손하게 제가 사람이좋다 급에 출연할 급이 아닌데라며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손헌수는 2000년, 남녀노소 누구나 따라 했던 유행어 ‘어, 그래’를 탄생시킨 MBC 코미디 허무개그의 주인공이다. 그해 신인상과 인기상을 휩쓸었지만 이후 이렇다 할 흥행작이나 유행어 하나 만들지 못했고, 개그처럼 허무하게 잊혀 지는 듯 했다. 

그렇게 더 이상 바닥은 없을 거라고 생각할 무렵, 인생의 또 다른 위기가 찾아왔다. 2007년 논산훈련소 퇴소후, 방위산업체에서 근무 중이었던 손헌수는 1년 4개월 만에 다시 논산 훈련소에 재입소해 현역 복무를 시작했다. 한 번만 다녀와도 힘든 군대를 두 번이나 가게 된 것이다.

그러나 온 국민이 뉴스로 지켜봤던 싸이 보다 입소 날짜 또한 빨랐던 손헌수의 재입대에 관심을 갖는 사람들은 없었다. 실제로 ‘군대 두 번 다녀온 연예인’ 1호인 손헌수는 이 두 번째 입대를 통해 인생의 터닝포인트를맞이하게 됐다. 재입대 순간부터 그는 노트 한 권을 쓰기 시작했다. 스스로 ‘드림북’이라고 부르는 이 노트에군 생활 동안 써 내려간 내용은 모두 개그맨 손헌수, 남자 손헌수, 아들 손헌수로서 살아갈 미래에 대한 계획과 꿈으로 가득 차 있다. 

실제로 제대 후 지금 까지 손헌수는 드림북에 써둔 목표들에 하나씩 도전하며 살아왔다. 영화감독으로 도전해 단편영화제에서 수상했고, 가수로 앨범을 낸 뒤 전국을 돌며 행사를 뛰기도 했다. 기획사를 차려 개그맨들의 공연 무대나 영상 콘텐츠 제작자로 나서기도 했다. 뚜렷한 성과 없이 실패한 도전이 많고, 심지어 영화 제작비로 사채를 써 억대의 빚을 지고 좌절도 했다. 하지만, 숱한 실패에도 그 또한 계획이고 과정이라 말하는손헌수는 도전을 멈추지 않고 달려왔다.

손헌수는 가난했던 집안 형편 때문에 초등학교 4학년 때부터 안 해본 아르바이트가 없던 알바왕이라고 한다. 신문 배달, 주유소, 막노동을 하며 용돈을 벌고, 부모님까지 챙기는 속 깊고 생활력 강한 아들이었다. 부모님은 연예인으로 인기를 얻었을 때도, 두 번째 입영열차를 탔을 때도, 각종 사업으로 위기를 맞이했을 때도 아들을 믿고 응원했다. 

KBS <6시 내고향> ‘청년회장이 간다’ 의 청년회장으로도 활약하며 어르신들의 사랑을 한껏 받고 있는 손헌수는 지난해 새로운 도전을 시작했다. EDM 장르로 이어온 가수 활동을 6집 앨범부터는 트로트로 전향, 신곡 ‘전기뱀장어’를 발표했다. 코로나19로 모든 행사가 취소된 것은 아쉽지만, 트로트 가수 손헌수의 이름을걸고 SBS라디오 <김창열의 올드스쿨>에서 고정코너를 맡고 있는 것만으로도 감사하다고 말한다. 

손헌수는 최근 개그 콘텐츠 기획에도 도전중이다. 동영상 크리에이터로 매일 새로운 웃음을 연구하고 제작하고 있다. 개그맨, 가수, 영화감독, 배우, 콘텐츠 기획까지 스스로 한다. 손헌수는 아직 미혼으로 결혼은 하지 않았다. 

MBC ‘사람이 좋다’는 매주 화요일 밤10시 5분에 방송된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