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박민규와 싸우지 않았다" 더블비 장명준, 여자친구 악플에 은퇴 선언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현서 기자] 더블비 장명준이 결국 은퇴를 선언했다. 

7일 유튜버 더블비는 자신의 채널에 '더블비 해체합니다. 그동안 감사했습니다'라는 영상을 게재했다. 

이날 더블비는 "결론부터 말씀드리면 명준이가 더블비에서 나갈 것같다"고 이야기했다. 

장명준은 "일단 구독자분들한테 너무 죄송하다는 말씀 드리겠다. 더블비하면서 너무 잊지 못할 경험들도 많이 해서 진심으로 감사합니다"라고 고마움을 전했다. 

"박민규와 싸운 것은 전혀 아니다"라고 말한 그는 "이번에 제가 결혼한다는 영상을 올렸는데 악플이 너무 많이 달렸다. 저한테 악플 다는 건 상관이 없는데 여자친구한테 악플이 달리고 인스타DM으로 입에 담기 힘든 심한 말을 하시더라"라고 탈퇴 이유를 전했다. 
 
더블비 캡처

 

이어 장명준은 "여자친구는 일반인이다 보니깐 많이 힘들어한다. 유튜브로 인해 제 주변 사람이 피해를 보니까 너무 힘들다. 이걸 고소를 해야되나까지 생각을 했는데 다시 생각해보니 그냥 저만 나가면 해결되는 것 같다"고 이야기했다. 

결국 눈물을 흘린 그는 "시간이 지나면 영상에 종종 나올 예정"이라며 "제가 연예인도 아니고 이런 영상을 찍는게 쑥쓰럽긴 하다. 하지만 영상으로나마 전해드려야할 것 같다 남기는 점 죄송하다"고 사과 했다. 

이를 본 네티즌들은 "장명준 한가정의 남편으로 행복하게 살고, 진짜 나중에 돌아오고 싶으면 언제든지 더블비 복귀하기", "둘이 진짜 우정하고 의리가 대단하다는걸 다시 한번 느낍니다", "아니 근데 악플도 이유가 있어야 달려야 정상인데 왜 여자친구한테 욕을 하는거임", "왜 죄송해 대체 어떤 정신나간 사람들이 악플을 달아서 이런 사태를 만드냐 이건 고소를 해야지" 등의 반응을 보였다.

한편 더블비는 구독자 163만 명을 보유하고 있는 유튜브로 알려졌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