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꽃길만 걸어요' 설정환, 임지규 심장 기증자 사실 알게 됐다…'반전'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유혜지 기자] '꽃길만 걸어요' 설정환이 임지규가 자신의 심장 기증인인 것을 확신했다.

7일 방송 예정인 KBS 일일드라마 '꽃길만 걸어요'에서는 봉천동(설정환)이 남동우(임지규) 심장 기증일과 자신의 심장 이식 수술을 받은 날짜가 동일한다는 사실을 알게 된다.

이날 예고편에서 황수지(정유민)는 임신 초음파 사진을 김지훈(심지호)에게 보여주며 "우리 아기가 복덩이인가봐"라고 좋아한다.

 

KBS '꽃길만 걸어요'
KBS '꽃길만 걸어요'

 

수지는 "오빠 이제 더 열심히 일해야겠다"고 말했고, 지훈은 수지를 안으며 "그래"라고 대답한다.

반면 황병래(선우재덕)는 자신이 남동우 살해를 사주했음에도 불구하고 지훈에게 수지와 여행을 다녀온 뒤 자수하라고 강요한다. 

한편 봉천동은 남동우의 심장 기증일과 자신의 심장 수술 날짜가 같은 것을 알게 된다.

심장기증협회에서 개최한 기념식에 참석한 왕꼰닙(양희경)은 "네가 심장을 주고 간 그 사람이 하늘 아래 어디선가"라며 아들 남동우를 추모한다.

기념식장에 참석한 봉천동은 남동우의 심장 기증일이 자신의 심장이식 수술 날짜와 같은 것을 알게 된다. 황병래 또한 봉천동이 동우의 심장을 기증 받았음을 알게 되고, 김비서(최선일)는 병래에게 "그날 진성병원에서 진행된 심장이식 수술은 봉천동 팀장 단 한 건뿐이었다고 합니다"라고 보고한다.

이에 황병래는 "죽으라는 법은 없구만"이라며 미소를 지어 긴장감을 유발한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