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프로듀스X101’ 메인 작가, “미션곡 사전 유출? 안무가 잘못…안준영PD 압력 못 느껴” 조작 논란 증인 출석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은혜 기자] '프로듀스X101'의 메인 작가가 "조작은 없었거나, 몰랐다"고 주장하고 나섰다.

7일 오후 서울중앙지방법원 형사합의21부(부장판사 김미리) 심리로 '프로듀스X101' 안모PD와 김모CP 등 제작진에 대한 업무방해 및 사기 등의 혐의, 부정청탁 및 금품 수수의 금지에 관한 법률 위반 등의 혐의를 받고 있는 소속사 관계자들에 대한 세 번째 공판이 진행됐다.

이날 심리에는 메인 작가 이모씨가 증인 출석했다. 메인 작가 이모씨는 시즌4인 '프로듀스X101' 제작을 함께한 것으로 알려졌다.

 

안PD / 톱스타뉴스 HD포토뱅크
안PD / 톱스타뉴스 HD포토뱅크

 

이씨는 연습생 모집 과정에서 대형기획사의 경우 제작진 측에서 연습생을 보내달라 요청했고, 101명 선발 여부는 제작진 전체 회의로 진행됐다고 밝혔다. 또한 이씨는 101명 선발 과정에 제작진의 관여가 많지 않았다고 밝혔다

또한 이씨는 검찰 측이 제시한 안준영PD와 기확사 관계자와의 대화 녹취와 관련해서도 언급했다. 해당 녹취에는 기획사 연습생을 101명 중 한 명으로 올리기 위해 작가들을 설득하고 있다는 안준영PD와의 대화 내용이 담겨 있다고 알려졌다. 이 연습생은 101명 중 한 사람으로 방송에 출연한 것으로 알려졌다.

메인작가 이씨는 "(안준영PD의 압박을) 전혀 느끼지 못 했다. 마지막 한 자리를 두고 10명의 연습생 후보가 있었다. 30명 가량의 제작진들이 투표를 통해 결정했다"며 해당 소속사 연습생이 101명에 합류하게 된 과정을 서술했다.

 

엠넷 '프로듀스X101'
엠넷 '프로듀스X101'

 

이외에도 '프로듀스X101'의 메인 작가는 "미션곡을 사전에 알려준다는 내용은 들은 적도 없다"라며 사전 미션곡 유출 의혹에 대해 부인했다. 다만, 메인 작가 이씨는 "안무 의뢰 과정에서 보안이 허술했던 부분이 있었다. 안무 트레이너에게 총 8곡의 안무 창작을 의뢰했고, 혼자 전부 하기는 어려워 후배 안무가에게 의뢰를 했다고 하더라. 이 과정에서 보안 문제가 발생했다"라며 후배 안무가가 '프로듀스X101' 참여 소속사에서 연습생들을 가르치고 있었다고 밝혔다.

안PD를 비롯한 제작진은 부정청탁을 받았다는 혐의를 일관되게 부인한 것으로 알려졌다. 또한 메인작가 이모씨 외에도 안준영PD와 절친한 엔터테인먼트 대표 A씨가 또 다른 증인으로 참석하기도 했다.

안준영PD를 비롯한 '프로듀스X101' 제작진은 문자 투표 등 결과를 조작한 혐의를 받고 있다. 조사 과정에서 '프로듀스101' 시즌1과 시즌2, 시즌3 격인 '프로듀스48' 등 '프로듀스'의 모든 시리즈가 조작된 정황이 발견되는 등 논란이 일었다.

이 논란으로 인해 '프로듀스X101'을 통해 결성된 아이돌 그룹 엑스원(X1)은 끝내 해체했다. 마찬가지로 멤버 결정 과정에서 순위 조작이 있었다고 알려진 '프로듀스48'의 아이즈원은 올해 활동을 재개했다. 그러나 아이즈원의 활동을 두고 꾸준히 논란이 이어지고 있는 상황이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