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이슈] 강남구 최대 유흥업소 근무자 A씨 확진 판정 뒤늦게 알려져 충격…‘제 2의 31번 확진자’ 사태 벌어지나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창규 기자] 강남구 최대 규모로 손꼽히는 한 유흥업소에서 코로나19 확진자가 발생했다는 소식이 전해져 충격을 주고 있다.

머니투데이의 단독보도에 따르면 서울 강남구 역삼동의 한 유흥업소에서 근무하던 확진자 A씨가 일한 날에만 손님과 직원을 포함해 500여명이 업소에 방문한 것으로 알려졌다.

해당 업소에 따르면 A씨의 확진을 인지한 시점은 지난 4일이지만, 앞선 2일부터 사회적 거리두기 차원에서 임시 휴업 중이라고 전해졌다.

A씨는 일본을 다녀온 B씨와 지난달 26일 접촉 후 3일 뒤인 29일부터 의심 증상이 나타나 지난 1일 강남구보건소에서 진단검사를 진행했다.

이후 2일 오전 확진 판정을 받았으며, B씨는 1일에 확진 판정을 받은 것으로 전해졌다.
 
연합뉴스
연합뉴스

강남구청 홈페이지에 나와있는 A씨의 동선을 살펴보면 28일부터 31일까지 자택에서만 생활한 것으로 나와있으며, 1일에는 강남구보건소 선별진료소를 방문해 검사를 마친 뒤 자택에 복귀한 것으로 나와 있다.

그런데 해당 업소가 동선에 포함되지 않은 것은 바로 질병관리본부의 지침 때문. 질본의 지침에 따르면 증상 발현 하루 전 동선부터 공개할 수 있기 때문이다.

이러한 문제 때문에 질본은 3일부터 증상 발현 이틀 전으로 지침을 수정했으나, A씨는 2일에 확진 판정을 받아 수정 이전 지침이 적용된 것.

현재 온라인 커뮤니티를 중심으로 해당 업소에서 보낸 문자라는 제목으로 글이 돌아다니고 있는데, 강남구의 확진자가 해당 업소에서 근무한 사실이 확인됐으며, 27일 오후 8시부터 28일 오전 5시까지 근무한 모든 직원과 방문 고객들에게 코로나 확진 검사를 받으라는 메시지가 함께 담겨 있었다.

이들은 지난 2일과 3일 양일간 휴업한 이유는 해당 확진자와 무관하다고 밝혔고, 또한 6일부터 12일까지 전체 방역 및 소독을 실시하고 전 직원 검사를 실시하고자 7일간 휴업 연장을 결정했다고 전했다.

이러한 내용이 알려지자 트위터 실트에는 '유흥업소', '확진자 9시간'이 각각 2위와 4위에까지 오르는 등 엄청난 반향을 일으키고 있다. 국내서 확진자가 폭등하게 된 계기를 마련한 31번 확진자 사태와 비슷한 일이 벌어지지 않을까 우려하는 이들도 있다.

때문에 네티즌들은 정부가 사회적 거리두기를 실천하자고 강조한 상황에서도 유흥업소를 찾은 이들을 비판하고 있다. 또한 일각에서는 클럽 등 유흥업소에 대한 임시휴업 결정을 내리지 않은 것이 화를 불렀다고 지적하고 있다.

한편, 해당 업소를 방문한 직원 및 손님들의 동선을 파악하는 것에 상당한 어려움이 따를 것으로 보인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