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해리포터 원작자’ JK롤링, “코로나19 모든 증상 보였으나 회복”…호흡법 공유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은혜 기자] 유명 시리즈 영화로 재탄생됐던 판타지 소설 '해리포터' 시리즈와 '신비한 동물사전' 시리즈의 원작자 조앤 JK 롤링이 코로나19(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 증상을 보였던 사실을 털어 놓았다.

지난 6일(한국 시간) JK롤링은 개인 트위터를 통해 "지난 2주 동안 나는 코로나19와 관련된 모든 증상을 보였다"고 고백하면서도 코로나 확진증 검사 등을 받지는 않았다고 밝혔다.

이어 JK롤링은 의사인 남편의 조언에 따라 호흡기 증상 완화 운동을 했다고 밝히며 관련 영상을 공개했다. 현재 JK롤링의 코로나 증상은 사라진 것으로 전해지기도 했다.

 

JK롤링 트위터
JK롤링 트위터

 

JK롤링 트위터
JK롤링 트위터

 

JK롤링이 공개한 영상에는 전문 의료진이 등장한다. 이 의료진은 코로나 19 증상을 이겨내기 위한 호흡법에 대해 설명하며 시범을 보이고 있다.

이외에도 JK롤링은 서로를 보호하기 위해 집 안에 머물며 코로나19의 확산 속도를 느리게 해야 한다며 '사회적 거리두기'의 일종인 '스테이 홈' 해시태그를 사용한 트위터를 게재하기도 했다.

영국을 대표하는 작가로 자리잡은 JK롤링은 '해리포터' 시리즈를 출판하며 주목 받기 시작했다. 특히 책 뿐 아니라 '해리포터'가 영화 시리즈로 제작되는 등 전세계적인 인기를 누렸다.

또한 '해리포터' 시리즈의 스핀오프 영화 '신비한 동물사전'의 제작과 각본을 맡았다. 현재는 '신비한 동물사전3', '신비한 동물사전4', '신비한 동물사전5' 각본 집필을 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최근 영국은 코로나19와 관련해 확진자 수가 5만 명을 넘어섰고, 사망자도 5천여 명을 넘어선 것으로 알려졌다. 뿐만 아니라 영국의 총리까지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고, 증상이 악화돼 중환자실로 이송됐다는 소식이 전해지기도 했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