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정 총리 "젊은이들, '조용한 전파자' 될까 걱정…클럽 등에 몰려"(종합)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뉴시스 제공
정세균 국무총리가 강도 높은 사회적 거리두기 연장에도 젊은 층의 클럽 등 유흥업소 발길이 이어지자 '조용한 전파자'를 우려하며 관련 방안을 논의하겠다고 밝혔다.

정 총리는 7일 오전 정부세종청사에서 열린 코로나19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회의 모두발언을 통해 "강도 높은 사회적 거리두기에도 불구하고 문을 연 일부 클럽 등 유흥업소에는 사람들이 줄 서서 몰려들고 있다"고 우려했다.

이어 "젊음을 발산하려는 욕구는 전 세계 공통이지만, 밀폐된 공간에서 서로 부딪치는 클럽은 집단감염 우려가 높은 장소다"라며 "젊은이들이 '조용한 전파자'가 되는 상황이 걱정될 수밖에 없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오늘 회의에서 클럽 등에서의 사회적 거리두기 실천 강화방안을 논의하겠다"고 밝혔다.

이틀 앞으로 다가온 온라인 개학을 맞아 시도 교육감들과 준비 상황도 점검했다.

정 총리는 "중3·고3 온라인 개학이 이틀 앞으로 다가왔다"며 "가보지 않은 길이라 시행착오를 피할 수 없겠지만 문제를 최소화하기 위해 점검하고 긴장해야 한다"고 말했다.

이어 "코로나19로 급변하는 환경에서 위기와 기회를 동시에 맞이하고 있다. 진단키트는 과감하게 승인하지 않았더라면 아직도 심사 중이었을 제품들이다"라며 "고심 끝에 전면 도입하는 원격수업은 코로나19 전투 중에 시도하는 또 하나의 담대한 도전이다"라고 평가했다.

그러면서 "모두의 노력이 뒷받침된다면 오히려 학생 간 정보 격차를 해소하는 계기가 되고 나아가 미래 교육 혁신의 출발점으로 만들 수 있을 것이다"라며 "대기업 등 각계각층의 스마트기기 제공과 통신비 지원 등 기부에 진심으로 감사드린다"고 강조했다.

한편 정부는 중대본 회의에 이어 정 총리 주재로 비공개 관계장관 회의를 열어 자가격리 관리에 위치추적 전자팔찌를 도입하는 방안을 논의할 예정이다.


[서울=뉴시스] 이혜원 기자
Tag
#newsi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