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UNIST, 학생이 직접 온라인강의 플랫폼 제작…일부 수업 적용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뉴시스 제공
UNIST(울산과학기술원) 학생들이 만든 온라인 강의 플랫폼이 일부 수업에 적용된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여파로 대학이 개강 연기와 온라인 강의로 몸살을 앓는 가운데 대학과 학생창업기업이 위기를 기회로 바꾸기 위한 도전에 나서 눈길을 끈다.

UNIST는 1학기 리더십프로그램 일부를 학생창업기업 클래스101과 함께 온라인 강의로 진행한다고 7일 밝혔다.

이번 협력을 통해 UNIST는 재학생들에게 경제상식, IT활용, 예체능 체험 등 분야에서 더 풍성한 온라인 프로그램을 제공할 수 있게 됐다.

클래스101이 운영하는 강의 콘텐츠는 ▲부동산 공부는 빠를수록 좋다 ▲인스타그램 퍼스널 브랜딩 ▲댄스교실 ▲오일파스텔 드로잉 등 4개 강좌다. 수강신청 결과 준비된 강좌 모두가 신청됐으며, 200여명의 학생들이 클래스101의 강의를 듣게 된다.

고지연 클래스101 대표는 "이번 수익금 전액은 코로나19 극복을 위해 사회에 환원할 예정"이라며 "심각 단계의 코로나 경보가 장기화되는 상황에서 모교와의 협업을 통해 코로나19 극복에 보탬이 되고 싶다"고 전했다.

앞서 UNIST는 지난달 20일 코로나19에 대한 선제적 대응으로 1학기 전체를 온라인 강의로 진행하기로 결정했다. 특히 실시간 원격 수업을 원칙으로 해 가능한 모든 교과수업이 교수와 학생간의 실시간 소통을 바탕으로 이뤄지고 있다.

UNIST의 리더십프로그램은 '창의적 글로벌 인재육성'을 위해 도전정신과 인성함양 등을 강화할 목적으로 도입된 비교과수업 과정이며, 졸업 필수요건으로 운영된다.

UNIST 학생들이 주축이 돼 창업한 클래스101은 현재 500여개의 강좌를 제공하고 있는 대표적 온라인 취미 강좌 플랫폼으로 성장했다. 등록된 크리에이터 수가 1만5000명에 달하며 미술 · 공예 · 디자인 · 요리 등 다양한 분야의 클래스가 운영되고 있어 취미 선택의 폭을 넓히고 있다.

노승훈 리더십센터장은 "학교와 학생창업기업의 유의미한 협업이 코로나19로 인한 위기를 교육 혁신의 기회로 바꿀 수 있는 계기가 되길 희망한다"고 말했다.


[울산=뉴시스]구미현 기자
Tag
#newsi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