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이슈종합] 법원, 휘성 ‘프로포폴 투약 혐의’ 영장 기각…수면마취제류 투약 논란 계속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은혜 기자] 수면마취제인 프로포폴을 상습 투약 혐의로 조사를 받던 가수 휘성(본명 최휘성)에 대한 구속영장이 기각됐다.

7일 오전 경북지방경찰청은 휘성의 마약류 관리에 관한 법률 위반 혐의에 대한 구속영장이 기각됐다고 밝혔다.

법원은 휘성에게 도주 및 증거 인멸 우려가 없다고 보고 영장을 기각한 것으로 알려졌다. 

 

휘성 인스타그램
휘성 인스타그램

 


이날 경찰 측은 구속영장 신청 이유에 대해 "휘성이 최근 화장실에서 수면마취제류를 투약해 쓰러진 채 발견되는 등 정상적이지 않다고 보고 구속영장을 신청했다"고 말했다. 그러나 영장이 기각되며 추후 휘성에 대한 보강 수사 이후 구속영장을 재신청할지에 대한 여부를 결정할 계획이다.

경찰은 지난해 12월 마약 관련 첩보를 확인하는 과정에서 가수 휘성의 프로포폴 구매 정황을 포착했다. 이후 수사가 진행되며 지난달 28일 휘성을 정식 소환해 조사하기도 했다.

소환 조사에서 휘성은 프로포폴 투약 사실 자체를 부인하지 않은 것으로 알려지기도 했다.

휘성은 최근에도 불법 약물 사용 등으로 인해 논란을 이어가고 있다.

지난달 31일 서울시 송파구의 한 화장실에서 약물을 투약한 채 잠들어 경찰 조사를 받은 사실이 알려졌다. 당시 휘성은 마약 간이 검사에서는 음성 판정을 받고 귀가 조치됐다. 

 

휘성 / 연합뉴스
휘성 / 연합뉴스

 

이후 뉴스 등을 통해 휘성이 의문의 남성과 약물이 들어있는 것으로 보이는 검정 비밀 봉지를 주고 받는 화면이 담긴 CCTV 영상이 공개되며 논란이 이어졌다.

또한 귀가 조치 이틀 만인 이달 3일 휘성은 서울 광진구에 위치한 한 호텔 화장실에서 쓰러진 채 발견됐다. 발견 당시 휘성은 수면유도마취제를 투약한 상태였고, 주변에는 해당 약물과 주사기 등이 발견됐다고 전해져 충격을 안겼다.

휘성이 사용한 약물들은 수면유도제로 모두 마약으로 분류된 약들은 아니라고 알려져 있다. 그러나 효능이 마약류로 지정된 프로포폴과 비슷하고, 전문의약품으로 분류돼 있어 의사의 처방 없이는 구할 수 없는 약품으로 전해졌다.

두 번의 논란에 대해 가수 휘성의 소속사 리얼슬로우 컴퍼니 측은 개인적인 힘든 시간을 겪고 있으며 현재는 우울증, 공황장애 증상을 보여 입원을 진행해 정신과 치료와 경찰 조사 등에 성실히 임하고 있다는 근황을 전했다.

휘성의 프로포폴 투약 의혹, 수면유도제 불법 투약 논란 사건 초기네티즌들은 비판적 시각을 보이기도 했다. 그러나 이후 휘성의 우울증과 공황장애 등 개인적 사정이 알려지자 안타까움을 표현하고 있기도 했다.

네티즌들은 "아무리 그래도 약물을 하다뇨", "이해가 안 되는 선택이긴 하지만 그럴만 했겠죠", "얼마나 힘들었으면 그랬겠어요. 치료 잘 받고 안정 취하시길", "가족들도 걱정이 많을 것 같은데", "입원 치료가 더 빨랐어야 하는 거 아닌가", "에이미는 괜히 욕 먹음", "중독이 심한 것 같음", "열심히 사세요", "치료 잘 받고, 약물한 것에 대해서는 반성하고 다시 안 그러면 됩니다" 등의 반응을 보였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