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이태원 클라쓰’ 박서준, "박새로이는 나에게 지대한 영향"…종영 비하인드 공개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아현 기자] ‘이태원 클라쓰’ 박서준이 드라마 마지막 비하인드를 직접 공개했다. 

6일 박서준의 유튜브 ‘Record PARK's’ 18회 에피소드에서는 이태원 클라쓰 마지막회 촬영장에 등장한 박서준의 모습이 공개됐다. 

박서준은 "촬영 끝나면 날씨가 좋아진다"며 계획에 대한 질문에 "무계획이 계획이다"라고 말하며 웃었다. 과거 주연을 맡았던 ‘쌈 마이웨이’를 언급하며, 아이와 즐거운 시간을 보냈다. 
 
박서준의 유튜브 ‘Record PARK's’ 영상 캡처 

 

마지막 촬영은 조이서(김다미)와 꼭 끌어안는 병원씬이었다. 박서준은 박새로이를 보내는 소감에 대해 "사실 마음에 준비가 안 됐는데, 어제 좀 싱숭생숭하더라. 저번달 부터는 많이 힘들었다. 아무리 내 일상과 새로이를 분리시키려고 해도, 새로이는 현재를 살아가고 있는 저에게 지대한 영향을 미치고 있었다"며 힘들었었던 소감을 전했다. 

이어 "드라마니까 그럴 수 있다고 생각할 수 있겠지만, 과거를 돌아봤을 때 내가 배우가 되는 것도 드라마였다고 생각한다. 내가 살아가고 있는 길이 맞나, 잘가고 있는건가 생각한 때도 많았다. 제가 그렇게 느낀 것처럼 한 분이라도 (박새로이 같은) 그런 생각을 가질 수 있는 분이 있었다면 드라마의 출연 가치는 충분했다"고 밝혔다. 

뿐만 아니라, 인스타에 게재한 축하파티와 마지막회에 등장한 박새로이의 연설이 직캠으로 담기며 ‘이태원 클라쓰’ 종영에 대한 아쉬움을 위로했다. 

박서준이 출연한 JTBC ’이태원 클라쓰’는 지난달 종영한 이후 현재 ’부부의 세계’가 방영되고 있으며, 박서준은 아이유와 영화 ‘드림‘에서 호흡을 맞출 예정이라고 알렸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