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영업 재개하는 헬스장들…"2주 더 쉬면, 뭐 먹고 살아요?"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뉴시스 제공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국면이 지속되면서 정부의 강화된 사회적 거리두기가 2주 연장된 가운데, 지난 5일까지 권고에 따라 영업을 중단했던 헬스장 중 일부는 2주 추가 휴무는 하지 못하고 생계형 영업에 돌입했다.

7일 뉴시스 취재에 따르면 지난 5일 마포구의 한 헬스장은 회원들에게 '14일간 체육시설 이용제한 권고에 따라 생긴 불편함을 이해해줘 감사하다'며 '정부가 다시 한번 이용제한 권고를 2주간 연장한다고 발표했는데, 더 이상 불편을 드릴 수 없다는 판단에 제한적으로 운영을 재개할 예정'이라는 내용의 문자 메시지를 전송했다.

해당 헬스장은 서비스로 제공 중인 운동복과 수건을 제공하지 않겠다고 밝혔다. 마스크 없는 고객의 입장은 제한하고, 입장 시 발열체크 등을 하겠다는 방역지침도 밝혔다.

6일부터 헬스장 영업을 재개한 서울 중구 소재의 한 헬스장 점원 김씨(30)는 "살려고 문을 열었다"면서 "(지난 2주간) 쉬는 게 행복하지 않았다"고 말했다.

김씨는 "지난 2주간 문을 닫으면서 헬스장에서 일하던 직원 13~14명이 무급휴가를 받아야 했다"면서 "이에 대한 특별한 대책도 없이 다시 2주를 더 문을 닫으라고 하니 너무 무책임하다"고 말했다.

이어 "보상 대책도 없으면서 제한적으로 운영하기 위한 조건은 현실적으로 너무 지키기 어려운 것들"이라면서 "회원들이 헬스장에서 2~3m씩 무조건 떨어져 있게 하는 게 말이 되느냐"고 지적했다.

김씨가 일하는 헬스장은 지난 5일까지 문을 닫았다가 이날 영업을 다시 시작했다. 김씨는 "그래도 방역대책을 준비하기 위해 수건이나 유니폼은 지급하지 않고 있다"면서 "입장하는 회원들 열도 확실히 재고 있다"고 말했다.

김씨의 헬스장은 이날 재오픈하자마자 환불 요청 전화를 20여통 받았다고 했다.
뉴시스 제공
서울 강남구에서 헬스장을 운영하는 권모씨도 불만을 토로했다. 권씨는 "코로나19로 2월부터 3월께 매출이 이미 반토막 났다"며 "영업까지 중단한 3월에는 그야말로 직격탄을 맞았다"고 말했다.

이어 "(영업을 하기 위해) 나라에서 말하는 권고사항을 지키려고 헬스장 내 손소독제를 비치하고 런닝머신은 두 대당 한 대는 못 쓰게 하고 있다"며 "(그렇지만) 유입률이 많이 떨어지고 휴회신청은 누적 수로만 400~500명 정도"라고 밝혔다.

지난달 21일 정부는 '종교시설·실내 체육시설·유흥시설에 대한 15일 간 운영 중단 권고'를 결정했다.

▲종교 시설 ▲실내 체육시설 일부 ▲유흥시설에 대해 3월22일부터 4월5일까지 15일간 감염병 예방을 위해 운영 중단을 권고한다는 내용이다. 불가피하게 운영할 때는 방역당국이 제시한 시설별 준수사항을 따라야 한다고 덧붙였다.

헬스장의 경우에는 구체적으로 ▲출입구에서 발열 체크, 2주 사이 해외 여행력 있는 사람, 유증상자·고위험군 출입 금지 ▲종사자 및 이용자 전원 마스크 착용(마스크 미착용 시 입장 금지) ▲시설 내 이용자 간격 최소 1~2m 이상 유지 등을 지켜야 한다.

정부는 지난 4일 오전 이 권고를 당초 5일에서 오늘 19일까지로 연장하겠다고 밝히면서, 헬스장 등 권고 대상 점주들이 반발하고 나선 것이다.

한편 정부는 이런 어려움에 대해 1·2차 비상경제회의를 통해 100조원 이상 규모의 민생·금융안정 패키지 프로그램을 발표하기도 했다. 지난달 30일에는 최대 100만원의 긴급재난지원금을 지급하겠다고 밝히기도 했다.


[서울=뉴시스] 이기상 기자
Tag
#newsi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