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아침마당’ 박세민 “심형래보다 영화감독 먼저…이번이 5번째 작품”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박한울 기자] 7일 방송된 KBS1 ‘아침마당’은 화요초대석 코너로 꾸며졌다. 이날 방송에는 희극인 출신 영화감독 박세민이 출연했다. 영화감독으로 돌아온 지성파 희극인을 주제로 이야기 나눴다.
 

 

박세민은 “비디오 개그를 만들던 것을 계기로 영화감독이 되었다. 신사동 제비가 첫 작품이었다. 이번엔 다섯번째 작품이 나왔다. 첫 작품은 청소년불가 판정을 받았다. 그당시 제가 하이틴 팬들이 많았는데 청소년불가 판정을 받아서 극장에 왔다 그냥 돌아가는 일이 많았다. 그래서 극장 성적은 좋지 않았다.”고 말했다.

이어 “개그맨들이 보통 아이디어를 많이 내니까 저도 기획을 하고 살을 하나하나 붙이다보니 시나리오가 완성됐다. 그리고 역할상 제가 어쩔수없이 출연하게됐다. 화가역인데 그림을 그리면서 연기를 해야 한다. 보통은 그림 그리는 것 따로 따고 연기하는 장면 따로 따고 그러는데 그림그리면서 연기하는걸 한번에 담고 싶었다. 그래서 주변에 찾아보니까 저더라”라고 말했다.

박세민은 그림을 잘 그리는 것으로 유명하다. 이전에 박세민이 그렸던 그림들이 공개되자 출연진들은 깜짝놀라며 감탄했다. 이정민은 “정말 그림을 잘 그리신다. 예전에 출연진들 그림을 하나하나 다 그려오시기도하셨다”라고 말했다.

박세민은 “여주인공이 어머니로부터 모텔을 물려받고 경영을 하는데 같은 남자인데 다른 여자와 온다든지하는 상황을 보며 결혼에 대한 회의감을 느낀다. 유독 혼자오는 남자손님이 있는데 이 남자가 두명이다. 각각와서 어느 한 방을 찾는다. 왜 같은 시간에 와서 같은 방을 찾을까?해서 그방에 몰래 cctv를 설치하게된다는내용이다. 스릴러, 멜로, 코미디 모두 담고 있다”며 신작 스토리에 대해 언급했다. 

KBS1 `아침마당`은 월~금 오전 8시 25분에 방송된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