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커들로 백악관 경제위원장 "코로나본드 발행 논의"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뉴시스 제공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미국 내 누적 사망자가 1만명을 넘어선 가운데, 백악관이 이른바 '코로나본드' 발행 여부를 논의 중이라고 밝혔다.

의회전문매체 더힐과 뉴욕타임스(NYT)에 따르면 래리 커들로 백악관 국가경제위원회(NEC) 위원장은 6일(현지시간) 기자들에게 "나와 대통령, 다른 이들이 장기 채권(long-term paper) 발행에 관해 이야기를 나누고 있다"고 밝혔다.

그는 이후 이른바 '코로나본드'가 진지한 제안으로 검토되고 있느냐는 질문에 "살펴보고 있다"고 했다. 다만 앞서 시행된 2조2000억달러(약 2703조8000억원) 규모 부양책 효과를 먼저 보고자 한다고 덧붙였다.

커들로 위원장은 해당 발언에 앞서 CNBC와의 인터뷰에서도 이른바 '코로나본드' 발행에 대해 "멋진 생각"이라며 "내가 보기에 지금은 (코로나19와의) 전쟁 노력을 위한 자금을 모으기 위해 채권(bonds)을 팔 때로 보인다"고 했다.

그는 또 코로나본드 발행에 대해 "가계와 기업인들의 도산을 막으려는 노력"이라며 "나는 이에 대찬성한다. 이는 미국인의 미래 건강과 안전, 그리고 경제를 위한 장기 투자가 될 것"이라고 내다봤다.


[서울=뉴시스] 김난영 기자
Tag
#newsi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