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국제유가 '사우디-러시아 신경전' 급락 반전…WTI 8%↓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명수 기자] 연합뉴스에 따르면 '반짝 폭등세'를 탔던 국제유가가 사흘 만에 급락세로 돌아섰다.

6일(현지시간) 뉴욕상업거래소(NYMEX)에서 5월 인도분 서부텍사스산 원유(WTI)는 전거래일보다 배럴당 8.0%(2.26달러) 급락한 26.08달러에 거래를 마쳤다.

런던 ICE 선물거래소의 6월물 브렌트유도 오후 3시30분 현재 3.31%(1.13달러) 내린 32.98달러에 거래되고 있다.

 

이라크의 정유시설(자료사진) [AFP=연합뉴스]
이라크의 정유시설(자료사진) [AFP=연합뉴스]

 

산유국들의 감산 논의에 진통이 예상되면서 투자심리가 급격히 악화했다.

사우디아라비아와 러시아가 신경전을 벌이는 가운데 당초 이날로 예정됐던 OPEC+(석유수출국기구 및 10개 주요 산유국의 연대체) 화상회의는 오는 9일로 연기된 상태다.

앞서 5월물 WTI는 지난 2일 24.7%, 3일에는 11.9% 폭등했다. 이로써 지난주 32% 가까이 치솟으면서 주간 기준으로 역대 최고의 상승을 기록한 바 있다.

국제금값은 강세를 보였다.

이날 뉴욕상품거래소에서 6월 인도분 금은 전 거래일보다 온스당 2.9%(48.20달러) 오른 1.693.90달러에 거래를 마쳤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