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아이콘택트’ 강주희·강승희(윙크)-이상호·이상민, 쌍둥이 동생들의 반란 “계급장 떼!” [어제픽]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장필구 기자] 톱스타뉴스의 [어제픽] 코너는 하루 전 방송 중 화제성, 유익성, 재미, 의미 등을 따져 눈 여겨 볼만 한 대목을 짚어보는 기사 콘텐츠입니다. 일요일을 제외한 매일 오전 비정기적으로 업로드하는 연재물이며, 월요일에는 토요일을 포함한 주말 이틀 동안의 하이라이트까지 다룹니다. <편집자 주>

지난 6일 채널A ‘아이콘택트’에서는 가수 진성이 닮은꼴 고향 동생과 재회해 다시금 친형제처럼 지내기로 했고, 개그맨 이상호·이상민과 윙크(강주희·강승희)가 데칼코마니 쌍둥이 중 동생들이 귀여운 반란을 펼쳤다.

 

채널A ‘아이콘택트’ 방송 캡처
채널A ‘아이콘택트’ 방송 캡처

 

이상민과 강승희는 동생으로서 서럽게 살아온 세월을 호소했다. 형 이상호와 언니 강주희에게 앞으로는 ‘계급장’을 떼고 친구처럼 지내자며 제안했고, 선택의 순간에 강주희는 이를 받아들이고 이상호는 이를 외면했다.

동생 이상민은 “저런 구시대적인 생각으로는 발전이 없어”라며 아쉬움을 드러냈다. 형 이상호는 “동생의 말도 일리가 있고 이해하는 부분도 있다. ‘함께하자’ 거기까진 OK. 단 계급장 떼는 건 안 된다”는 입장을 보였다.

언니 강주희는 “귀여운 동생이 부리는 투정도 우리가 안아줘야 한다”며 오픈 마인드를 보였다. 동생 강승희는 “우리는 복권에 당첨되는 것보다 더 어려운 확률로 쌍둥이로 태어난 축복을 누리고 있지 않은가”라며 분위기를 화기애애하고 만들었다.

이상호는 또 “쌍둥이들 중 먼저 태어난 형들, 열심히 사시고. 때로는 친구처럼 지내지만 형답게 행동하시고 (동생들) 잘 보듬어주시기 바라겠다”며 소신을 펼쳤다. 이에 이상민은 “쌍둥이 동생들 파이팅 하시고”라면서 소심한 반항을 보여 웃음을 자아냈다.

본방은 월요일 밤 10시.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