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이슈] 가수 휘성에게 수면유도마취제(약물) 제공한 남성 '긴급체포'→약사법 위반 혐의로 구속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권미성 기자] 가수 휘성에게 수면유도마취제를 공급한 남성이 긴급체포된 데 이어 구속됐다.

6일 경찰과 법원 등에 따르면 서울동부지법은 휘성에게 약물을 건넨 남성 A씨에게 지난 5일 구속영장을 발부했다.

A씨는 지난 3일 의사 처방 없이 휘성에게 약물을 공급한 혐의로 긴급체포됐다. 이후 서울 송파경찰서는 서울동부지검에 구속영장을 신청, 법원이 영장을 발부하며 A씨는 구속됐다.

휘성은 지난 3월 31일 서울 송파구의 한 건물 화장실에서 쓰러진 채 발견됐다. 당시 그의 주변에는 수면유도마취제류 약물 이름이 적힌 약병과 주사기가 함께 발견됐고 경찰은 휘성의 마약류 투여 여부를 조사했지만 소변 검사 결과 음성이 나와 우선 귀가조치됐다.
 

 

휘성 SNS
휘성 SNS

 

하지만 이틀 만인 지난 2일 이번에는 서울 광진구의 한 호텔 화장실에서 쓰러진 채 발견됐다. 그는 또 다시 수면유도마취제를 투약하다 쓰러진 상태.

경찰은 휘성의 행적을 조사하던 중 CCTV를 통해 휘성이 현금인출기에서 돈을 찾아 한 남성에게 건네고 그 남성으로부터 검은 봉지를 받은 것을 포착했다. 이후 경찰은 해당 남성을 특정, 지난 3일 긴급체포했다.

휘성 측은 프로포폴 투약 혐의로 조사를 받을 예정이라는 소식이 전해진 후 두 차례에 걸쳐 발생한 사고에 대해 묵묵부답으로 일관하다 지난 3일 "아버님의 갑작스러운 작고와, 함께 일하던 지인의 연이은 사망, 그리고 작년에 얽힌 힘들었던 사건들로 인하여 감당하기 힘든 시간을 보냈다"며 우울증, 공황장애 등의 증세를 보이고 있어 병원에 입원한 상태라는 입장을 밝혔다.

휘성이 건물 화장실에서 투약한 것으로 전해지는 약물인 '에토미데이트'는 마약류로 지정돼있지 않아 허가 없이 판매한 사람에 대해서만 약사법 위반 혐의로 처벌할 수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한편 현재 프로포폴 상습 투약 의혹을 받는 휘성은 경북지방경찰청에서 마약류 투약 혐의로 수사를 받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