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광명시, '해외입국자 수송 거점' KTX광명역 특별관리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뉴시스 제공
[조민재 기자] 경기 광명시는 KTX광명역이 해외 무증상 입국자 수송을 위한 거점시설로 이용됨에 따라 코로나19 감염 예방을 위해 해당 역사에 대한 특별관리에 나섰다고 6일 밝혔다.

광명시에 따르면 KTX광명역에는 해외 입국자 전용 공간이 마련돼 있다.

인천공항에 도착한 해외 입국자들이 전용 공항버스를 이용해 KTX광명역에 하차하면 철도경찰이 인솔해 매표소 승차권을 구입, 전용 엘리베이터에 탑승해 임시 대기실에서 대기토록 하는 시스템이다.

이후 해외 입국자들은 KTX 열차 전용 칸에 탑승해 거주지역까지 이동하고 있다.

이에 따라 시는 해외 입국자가 전용 동선을 이탈해 일반인들과의 접촉하는 일이 발생하지 않도록 하기 위한 대안 마련에 총력을 기울이고 있다.

이를 위해 시는 해외 입국자가 지켜야 할 행동수칙을 별도 제작해 KTX광명역에 비치하고 역사 내부 방역 활동을 강화할 계획이다.

박승원 광명시장은 “최근 KTX광명역을 방문해 해외 입국자 이동 경로와 코로나 예방 대응 상황을 점검하고 일반인들과의 접촉을 막을 수 있게 철저히 관리해 줄 것을 당부했다”며 “KTX광명역에 머무는 동안 다소 불편하시겠지만 코로나19 전파를 막기 위해 해외 입국자 행동수칙을 반드시 지켜주시기 바란다”고 말했다.


Tag
#newsi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