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최희 아나운서, 4월말 결혼 발표…예비남편은 ‘일반인 사업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임라라 기자] 방송인 최희가 4월말 웨딩마치를 울린다.

6일 최희의 소속사 샌드박스네트워크(이하 샌드박스)는 “최희가 오는 4월 말 서울 모처에서 비연예인 예비신랑과 백년가약을 맺는다”고 밝혔다.
 
샌드박스는 “최희의 예비신랑은 일반인 사업가로, 업무적으로 처음 알게 된 두사람은 오랜 시간 지인으로 지내오던 중 지난 가을부터 자연스럽게 연인으로 발전했다”며 “서로를 향한 사랑과 존중을 기반으로 오는 4월 말 부부의 연을 맺게 됐다”고 전했다. 
 
최희 / 톱스타뉴스HD포토뱅크
최희 / 톱스타뉴스HD포토뱅크

 
샌드박스 제공
샌드박스 제공

두사람은 올해 초 코로나19 이슈가 발생하면서 이미 예정됐던 결혼식을 한차례 연기했다. 코로나 위기경보가 격상됨에 따라 결혼식은 양가 가족 및 친지만 참석한 가운데 최대한 간소하고 조촐하게 치를 예정이다. 피로연과 신혼여행도 일체 생략한다. 

대신 최희와 그의 예비신랑은 국제어린이구호단체인 세이브더칠드런에 3천만 원을 기부하기로 결정했다. 전달된 성금은 이번 코로나19 사태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저소득층 아동들의 긴급 생계비를 지원하는 데 쓰인다.

최희는 “많은 분들이 코로나 사태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가운데 결혼소식을 전하게 되어 조심스러운 마음”이라며 “그동안 보내주신 과분한 사랑에 보답하고자 ‘멋진 결혼식’ 보다 더 의미있는 곳에 감사함을 전하려고 한다. 앞으로도 성실하게 잘 사는 모습 보여드리겠다”고 결혼 소감을 전했다. 

한편 최희는 지난 2010년 케이블채널 KBSN 스포츠 아나운서로 데뷔했다. 그는 KBSN ‘아이러브베이스볼’, KBS라디오 ‘정은지의 가요광장’ 출연, SBS플러스 ‘김수미의 밥은 먹고 다니냐’ 진행을 맡았다. 또한 지난해 유튜브 채널 ‘노잼희TV’를 론칭해 팬들과 소통하고 있다. 그는 최근 도티, 유병재 등이 속한 샌드박스와 전속계약을 맺고 활발한 활동을 예고했다. 

추천기사